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전투기, 지중해서 3차례 美초계기 진로방해”

러시아 수호이(Su)-35 전투기.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수호이(Su)-35 전투기.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전투기 한 대가 유럽 지중해 국제 공역에서 세 시간 동안 두 차례에 걸쳐 미해군 소속 해상초계기에 근접비행했다고 미국 CNN방송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유럽과 아프리카 해역을 담당하는 미해군 제6함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수호이(Su)-35 전투기가 미국 포세이돈(P-8A) 해상초계기 비행을 방해했다고 밝혔다.
 
특히 “세 차례 진로 방해 중 두 번째는 러시아 전투기가 미군 초계기 바로 정면을 고속으로 비행하며 조종사와 승무원을 위험에 빠트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군 초계기는 국제기준을 지키며 비행하고 있었다”면서 “러시아의 위협 행위를 유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안전하지 않은 행동은 오판과 공중 충돌 가능성을 높인다”며 “국제기준에 맞춰 안전성을 높이고 사고를 방지하는 방향으로 행동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달 20일에는 미공군 F-22 전투기 편대가 미 알래스카주 서부 해안을 향해 근접 비행한 러시아 전폭기 네 대와 Su-35 전투기 두 대를 차단한 바 있다.  
 
미 공군은 러시아 측이 잠재적 위기 상황에서 전폭기 대응 능력을 훈련하고 가상의 적에게 위력을 과시하려는 차원에서 미 영공 가까이에 비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