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혜자 "'마더' 가슴 만지는 장면 봉준호와 상의···오해 무섭다"

봉준호 감독. [중앙포토]

봉준호 감독. [중앙포토]

영화 ‘기생충’ 제작사 측이 논란 중인 배우 김혜자의 봉준호 감독 관련 발언에 대해 “본인의 기억에 오류가 있었다고 말씀 주셨다”고 5일 밝혔다.
 
제작사 바른손이엔에이는 이날 공식 입장문을 통해 “김혜자 선생님 본인께 확인한 결과, 당시 상황에 대해 선생님 본인의 기억에 오류가 있었다고 말씀 주셨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발언은 지난달 9일 개최된 영화 ‘마더’ 관객과의 대화(GV) 행사에서 나왔다. 김혜자는 이 자리에서 ‘마더’ 촬영 당시 봉준호 감독이 협의 없이 원빈에게 자신의 가슴을 만지도록 연출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제작사에 따르면 김혜자는 이에 대해 “‘마더’는 봉 감독이 ‘나는 엄마가 아니라서 극 중 엄마의 마음은 선생님이 더 잘 아실 거 같다’는 이야기도 하고 서로 참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찍은 영화였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생각해 보니 촬영 전에 봉 감독이 ‘도준이 엄마 가슴에 손을 얹을 수 있어요’라고 했고, 내가 ‘얹으면 어때요, 모자란 아들이 엄마 가슴 만지며 잠들 수도 있겠지’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제작사를 통해 설명했다.
 
제작사는 “선생님(김혜자)에 따르면 감독님과 해당 신 촬영 전에, 촬영 내용에 대해 사전 상의를 한 후에 진행했다”며 “선생님께서 덧붙이시기를 ‘저 장면을 찍을 때 모자란 아들을 둔 마음이 복잡한 엄마로 누워 있었어요. 양말도 안 벗었어요. 만약 아들이 잘못되면 언제라도 뛰어나가야 하니까. 그런 엄마의 마음으로 연기했는데 이렇게 오해하니까 제가 봉 감독에게 너무나 미안하고 이 상황이 무섭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또 “감독님이 GV 당시 이를 바로 잡지 않았던 것은, 영화에 대해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오갔던 대화였고 김혜자 선생님이 민망해하시는 상황이 될까 싶어, 미처 현장에서 더는 말씀을 하실 수 없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