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외대 인도연구소, (사)한국인도학회와 ‘딴뜨라: 원류와 현대적 재해석’ 공동 학술대회

한국외국어대학교(HUFS, 총장 김인철) 인도연구소 HK+사업단(단장 김찬완, 국제지역대학원 교수)은 한국인도학회, 위덕대학교 밀교문화연구원과 오는 6월 8일(토)에 위덕대학교에서 ‘딴뜨라: 원류와 현대적 재해석’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한국인도학회의 제46차 정기학술대회와 겸하여 진행된다.  
 
이번 학술대회의 발표와 토론은 크게 세 개의 패널로 나뉘어 국내외 학자들의 토론과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제1패널과 제2패널에서 각각 「딴뜨라의 불교적 전개」와 「인도의 딴뜨라 수행론」라는 주제의 연구발표와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제3패널에서는 한국외대 인도연구소 HK+사업단이 수행 중인 연구프로젝트의 아젠다이기도 한 「인도의 대전환」라는 주제로 인도, 미얀마, 스리랑카와 관련된 연구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인도 정치의 대전환: 2019 총선을 중심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한국 언론에서 형성된 인도 이미지 연구(2009~2019): 네트워크 분석 방법을 활용한 뉴스 이슈 변화를 중심으로’, ‘미얀마와 스리랑카의 불교개혁운동’ 등의 세부 주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한편 한국외대 인도연구소 HK+사업단은 인도와 스리랑카를 포함하는 남아시아 지역을 대상으로 학술 지역연구는 물론 지역인문학센터(간디아슈람)를 통해 인문학 대중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