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제동 선호도 1위? 순위 매기지 않았다”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대전 대덕구가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하는 방송인 김제동의 고액 강연료 논란과 관련해 당초 섭외 이유로 알려진 ‘선호도 1순위’는 사실이 아니라는 보도가 나왔다.
 
이 행사를 전담하고 있는 대덕구청 교육공동체과 관계자는 5일 뉴스1을 통해 “지난해 청년아카데미 참석자 1200여명 중 설문지를 낸 69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용역 업체로부터 순위를 매기지 않은 6명을 추천받았다”며 “이 중 설민석과 김제동으로 압축했고 일정, 섭외료 등을 고려해 김제동이 최종 선택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용역을 맡은 업체에서 순위를 매기지 않고 추천해 누구를 더 선호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당시 설문지 질문은 ‘다음 청년아카데미에 추천하고자 하는 명사가 있다면 누가 좋겠는가’였다. 
 
설문 용역 업체는 대덕구에 추천 명사로 김제동을 비롯해 법륜스님, 유시민, 장경동, 오은영, 설민석 등 6명의 명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덕구는 한국능률협회를 통해 김제동 측에 섭외를 요청했고, 지난 5월 중순쯤 협회로부터 섭외료(부가세포함 1550만 원) 등에 대한 확정 통보를 받았다.  
 
한편 김제동은 대덕구가 오는 15일 주최하는 청년 아카데미 행사에 특별 강사로 초청됐지만 1시간 30분짜리 강연에 약 1500만원의 강연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대전 대덕구의회 자유한국당은 대덕구의 낮은 재정자립도를 지적하며 “이런 시기에 1550만원을 주면서까지 김제동을 강사로 섭외하는 것이 구민의 눈높이에 맞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대덕구는 언론을 통해 “지난해 청년 아카데미에 참가했던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다음에 누구를 강사로 불렀으면 좋겠나”고 설문 조사한 결과 김제동을 선호하는 사람이 가장 많아 초청한 것”이라며 “매니저 등을 통해 강연 일정과 강연료 등을 협의했다”고 해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