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억오류" 김혜자 직접 반박한 봉준호 감독 디렉팅 논란[공식]



"기억 오류입니다. 봉준호 감독에게 너무 미안하고, 이 상황이 무섭습니다." 김혜자가 직접 입을 열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봉준호 감독의 젠더 감수성 이슈가 불거진 가운데, 그 시발점이 된 '마더' 디렉팅 논란에 대한 제작진의 공식 입장이 전해졌다.
 
지난 달 9일 개최된 롯데컬처웍스 기획 '해피엔딩 스타체어' 세번째 주인공으로 나선 김혜자는 관객과의 대화(GV)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원빈과 잠드는 장면을 촬영하는데 원빈이 갑자기 내 가슴을 만졌다. (대본에는) 가슴 만지는 것이 아니었는데 '무슨 까닭이 있겠지' 싶어 가만히 있었다. 끝나고 들으니 봉준호 감독이 '만지라 했다'고 그러더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와 관련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엔에이 측은 5일 공식입장을 전달하며 "김혜자 선생님 본인께 확인해 본 결과, 당시 상황에 대해 선생님 본인의 기억에 잠시 오류가 있었다고 말씀해 주셨다"고 김혜자의 말을 고스란히 공개했다.
 
김혜자는 바른손이엔에이를 통해 "‘마더’는 저와 봉감독이 ‘저는 엄마가 아니라서 극중 엄마의 마음은 선생님이 더 잘 아실 거 같다’는 이야기도 하고 서로 참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찍은 영화였다"며 "생각해 보니 촬영 전에 봉감독이 ‘도준이 엄마 가슴에 손을 얹을 수 있어요’라고 했고 내가 ‘얹으면 어때요, 모자란 아들이 엄마 가슴 만지며 잠들 수도 있겠지’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저 장면을 찍을 때 모자란 아들을 둔 마음이 복잡한 엄마로 누워 있었다. 양말도 안 벗었다. 만약 아들이 잘못되면 언제라도 뛰어나가야 하니까. 그런 엄마의 마음으로 연기를 했는데 이렇게 오해하시니까 내가 봉 감독에게 너무나 미안하고 이 상황이 무섭다"고 토로했다.
 
바른손이엔에이 측은 "김혜자 선생님이 감독님과 해당 신 촬영 전 촬영 내용에 대해 사전 상의를 한 후 진행했다는 점을 정확히 확인해 주셨다"며 "봉준호 감독이 GV 당시 이를 바로 잡지 않았던 것은, 영화에 대해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오갔던 대화였고, 여기에 대해 ‘선생님 기억이 틀렸다’고 할 경우 김혜자 선생님이 민망해 하시는 상황이 될까 싶어 감독님도 미처 현장에서 더 이상 말씀을 하실 수 없었다는 점 참고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실제 이날 행사에는 '마더'를 연출한 봉준호 감독이 스페셜 게스트로 참석, 김혜자의 이야기를 바로 옆에서 실시간으로 듣고 있었다. 김혜자의 발언에 봉준호 감독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보통 영화의 모든 것들이 감독에 의해 컨트롤 된다는 환상을 가지기 쉽지만, 많은 일들이 현장에서 그냥 벌어진다"는 말로 마무리 지었다.
 
하지만 이는 사전 협의없이 상대 배우의 신체를 만지게 한 감독의 디렉팅 논란으로 이어졌다. 네티즌들은 봉준호 감독의 표정까지 '이런 이런 마음일 것이다'고 추측하며 거침없이 비난했다. 이를 시발점으로 봉준호 감독의 과거 인터뷰까지 도마 위에 오르며 일부 네티즌들은 '기생충 관람 거부'를 외치기도 했다.
 
다만 해당 내용들은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으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 금의환향, '기생충'이 개봉 후 호평받기 시작하면서 기다렸다는 듯 커뮤니티에 일제히 올라와 또 다른 의구심을 자아내기도 했다. 물론 아무리 과거 일이라 하더라도 팩트에 대한 비난은 피할 수 없겠지만 일각에서는 '명확한 상황이나 진실이 파악되기도 전 또 마녀사냥이 벌어지고 있다' '봉준호 깎아내리기. 봉준호 죽이기 프레임' '죽이고 사과하고 무한반복 지겹다' 등 역비난을 하기도 했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영화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엔에이입니다.

지난 5월 9일 있었던 <마더> 김혜자 선생님 스타체어 GV 논란 관련해 정정 말씀 드립니다.

김혜자 선생님 본인께 확인해 본 결과, 당시 상황에 대해 선생님 본인의 기억에 잠시 오류가 있었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김혜자 선생님은 “‘마더’는 저와 봉감독이 ‘저는 엄마가 아니라서 극중 엄마의 마음은 선생님이 더 잘 아실 거 같다’는 이야기도 하고 서로 참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찍은 영화였어요”라며 “생각해 보니 촬영 전에 봉감독이 ‘도준이 엄마 가슴에 손을 얹을 수 있어요’라고 했고 내가 ‘얹으면 어때요, 모자란 아들이 엄마 가슴 만지며 잠들 수도 있겠지’라고 했어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셨습니다. 김혜자 선생님에 따르면 감독님과 해당 씬 촬영 전에, 촬영 내용에 대해 사전 상의를 한 후에 진행했다는 점 정확히 확인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김혜자 선생님께서 덧붙이시기를 “저 장면을 찍을 때 모자란 아들을 둔 마음이 복잡한 엄마로 누워 있었어요. 양말도 안 벗었어요. 만약 아들이 잘못되면 언제라도 뛰어나가야 하니까. 그런 엄마의 마음으로 연기를 했는데 이렇게 오해하시니까 제가 봉감독에게 너무나 미안하고 이 상황이 무섭습니다”라고도 덧붙이셨습니다.

또한 봉준호 감독이 GV 당시 이를 바로 잡지 않았던 것은, 영화에 대해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오갔던 대화였고, 여기에 대해 ‘선생님 기억이 틀렸다’고 할 경우 김혜자 선생님이 민망해 하시는 상황이 될까 싶어, 감독님도 미처 현장에서 더 이상 말씀을 하실 수 없었다는 점 참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