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동산 투기 의혹’ 손혜원, 20여시간 밤샘 검찰 조사

손혜원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전남 목포시 부동산 투기 의혹과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특혜 의혹을 받는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최근 검찰에 출석해 20여시간 조사를 받았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김영일)는 지난 3일 오전 손 의원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다음날 새벽까지 20여시간 조사했다고 5일 밝혔다.  
 
검찰은 손 의원이 목포 거리 근대역사문화공간 지정에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어떤 경위로 목포 부동산을 매입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였던 손 의원은 목포거리를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지정하도록 피감기관에 압력을 행사하고,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지인 등의 명의로 부동산을 다수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아 시민단체에 고발당했다.
 
하지만 손 의원은 검찰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고 한다. 부동산 매수 의혹이 불거졌을 때에도 손 의원은 “차명이면 전 재산을 국고로 환원하겠다”며 전면 부인했다. 또 “0.001%라도 다른 언론들이 하는 이야기(의혹)에 관련이 있다면, 검찰 조사를 통해 그런 사실이 밝혀진다면, 그 자리에서 저는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며 강경 입장을 고수했다.
 
손 의원은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도 받고 있지만, 이날 검찰에서 이와 관련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