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장실 물품 부수고 출동 경찰관 들이받은 조현병 환자 체포

공중화장실 물품을 수차례 부수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폭력을 행사한 30대 조현병 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5일 재물손괴와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A씨(35)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총 11차례에 걸쳐 서구 월평동 공원에 있는 남자 공중화장실에서 변기 뚜껑과 비누 걸이 등을 뜯고 문을 발로 찬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A씨가 주로 늦은 시간에 화장실에서 범행을 저지르는 것을 파악하고 지난 4일 새벽 현장에서 그를 체포했다.
 
A씨는 체포 과정에서 “너희가 뭔데 그러느냐”며 경찰관 얼굴을 머리로 들이받아 코뼈 골절상을 입힌 혐의도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과 상의해 A씨를 전북 군산의 한 정신병원에 입원시켰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