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도 카지노 급매 차량이라더니…조폭 개입한 슈퍼카 렌터 사기

B씨 등은 판매한 차량에 부착된 GPS를 이용해 차량 위치를 확인한 뒤 예비자동차 열쇠로 차량을 절취했다. [사진 인천지방경찰청 제공]

B씨 등은 판매한 차량에 부착된 GPS를 이용해 차량 위치를 확인한 뒤 예비자동차 열쇠로 차량을 절취했다. [사진 인천지방경찰청 제공]

지인 명의로 외제 슈퍼카를 구매하거나 빌린 뒤 무등록 렌터카 업체를 운영하며 수십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여객운수사업법 위반·사기·특수절도 혐의로 무등록 렌터카 업자 A씨(35) 등 2명을 구속하고 B씨(53) 등 4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A씨 등 7명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5월쯤까지 무등록 렌터카 업체를 운영하며 총 6억200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가족이나 친구 등의 명의를 빌려 페라리, 벤츠, 아우디 등 고급 외제 슈퍼카를 구매한 뒤 매월 300만∼400만원을 받고 렌터카 손님들에게 빌려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당에는 조직폭력배 3명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B씨 등 3명은 A씨 일당으로부터 빌린 외제 슈퍼카를 팔거나 렌터카 손님들에게 빌려줘 총 10억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따르면 B씨 등은 인터넷에 고급 외제 슈퍼카를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팔거나 빌려준다는 글을 올렸다. 찾아온 손님들이 “차량 번호판에 왜 렌터카 표식인 ‘허’나 ‘호’가 없느냐”고 의심하면 B씨 등은 “강원도 정선 카지노 도박장에서 돈이 필요해 급하게 나온 차량”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중에 차량 등록증을 보내 주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B씨 일당은 슈퍼카를 대여해주기 전 차량에 위성항법장치(GPS) 부착했다. 그리고 일정 기간이 후 차량 위치를 확인해 예비자동차 열쇠로 차량을 다시 훔치기도 했다.
 
차량을 도둑맞은 이들이 신고하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차량 매매 경위를 확인해보니 정상적인 과정이 아니었다”며“B씨 일당을 잡은 뒤 역추적해 A씨 일당과 연관된 이들을 검거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돈을 벌기 위해서 했다”며 혐의를 모두 시인했다.
 
한편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인천지방경찰청의 잘 아는 형사를 통해 편의를 봐주겠다”며 B씨 등으로부터 500만원을 받아 챙긴 폭력조직 추종세력 C씨(42)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공범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42건의 피해가 확인됐다”며 “차량을 절취해 구속영장이 발부된 1명을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인천=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