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립무용단 신작 ‘색동’, 공연 20여일 앞두고 돌연 취소

 
국립무용단 '색동' 의 정구호 연출. [사진 국립극장]

국립무용단 '색동' 의 정구호 연출. [사진 국립극장]

국립무용단 신작 ‘색동’ 이 공연 20여일 앞두고 돌연 취소됐다.
국립극장은 5일 “오는 29, 30일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예정됐던 신작 ‘색동’ 공연을 내년 상반기로 순연하고 대신 기존 작품 ‘묵향’을 공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색동’은 국립무용단의 ‘향연’ ‘묵향’ 등을 연출했던 의상 디자이너 출신 정구호가 연출을, 전통무용가 국수호ㆍ김영숙 등이 안무를 맡은 작품이다. 국립극장은 지난해 7월  ‘2018~2019 레퍼토리시즌’을 발표하면서 신작 ‘색동’에 대해 “‘오방색’을 테마로 전통 춤을 총망라해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국립극장 측은 이번 공연 취소의 이유에 대해 “제작진들 사이의 의견 차이를 조율하지 못해서”라고 밝혔다. 현재 ‘색동’의 티켓은 50% 정도 판매된 상태다. 국립극장은 6일부터 예매자들에게 개별적으로 연락, 입장료 10% 배상을 포함한 환급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