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투4' 오나미 "이승윤 매니저 신발 판매점, 단골 개그우먼 많았다"


오나미가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과의 특별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6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개콘투게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개그계의 어벤저스 정종철·이승윤·김준현·김원효·오나미·김승혜가 출연한다.

이승윤은 연예인급 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강현석 매니저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이승윤은 “강현석과 나는 신발 판매점의 직원과 단골 사이였다”며 강현석 매니저와의 첫 만남을 회상한다. 이어 “내가 집에 있는 신발과 똑같은 신발을 사고 있더라. 강현석의 뛰어난 영업력에 반해 매니저 일을 부탁했다”며 웃픈(?) 인연을 밝힌다. 더욱이 이승윤은 “강현석을 만난 건 내 인생에 행운”이라며 매니저를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낸다.

오나미 또한 강현석 매니저를 향한 증언을 이어간다. 오나미는 “강현석 매니저가 근무했던 신발 판매점에 단골 개그우먼들이 많았다. 강현석 매니저는 인기 직원이었다”고 밝힌다. 이어 오나미는 이승윤도 몰랐던 강현석 매니저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이밖에도 이승윤은 ‘고구마 토커’라는 별명이 무색하게 갈고 닦은 토크 실력을 드러내며 웃음 타율 100%를 기록한다. 이에 스튜디오 한편에서 이승윤을 지켜보던 강현석 매니저조차 깜짝 놀란 표정을 짓는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