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시내 을지로·시청·충무로…‘전통 상권’ 공실률 20% 넘어

을지로·시청·충무로 일대의 상가·오피스 공실률이 2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을지로·시청·충무로 일대의 상가·오피스 공실률이 20%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서울 시내 을지로·시청·충무로 일대의 상가·오피스 공실률이 20%가 넘는다는 조사가 나왔다.  
 
상가정보연구소는 국토교통부 통계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서울 주요지역 25개 상권의 상업용 부동산(상가·부동산) 평균 공실률은 11.0%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4분기보다 0.4%포인트 낮아진 것이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의 공실률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높은 월세를 부담하지 못하고 폐업하는 세입자가 많아 공실률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또 부동산 경기뿐 아니라 실물경제를 비롯한 전반적 경기 하락세도 한몫을 했다고 봤다.
 
근본적으로는 1·2인 가구와 노령인구의 증가로 소비력이 갈수록 줄어들고, 인터넷 쇼핑과 배달음식 증가로 상업 지역의 경쟁력이 약화하는 것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번 조사 대상 가운데 공실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화곡동(21.7%)이었으며 목동(21.2%), 을지로(20.9%), 시청(20.8%), 충무로(20.0%), 강남대로(15.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과거부터 서울 시내 핵심 상권 자리를 지켜왔던 을지로·시청·충무로 일대의 상가·오피스 공실률도 20%가 넘었다. 이들 지역은 을지로 공구 상가와 충무로 인쇄 골목을 비롯해 오래된 점포와 맛집들이 즐비한 곳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서울에 오피스가 집중했던 과거와 달리 경기도를 비롯한 서울 접근성이 좋은 수도권에 오피스가 공급돼 수요가 이탈된 것이 서울의 오피스·상가 공실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