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황교안, 이회창의 길 가…대통령 흉내까지 닮은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시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시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이회창 전 국무총리에 빗대며 “닮은꼴”이라고 논평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昌’(창)의 길을 가는 황 대표는 대통령 흉내까지 내는 것을 보면 딱 닮은꼴”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여야 대표) 5자 회동 관련해 ‘5+1’(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 문 대통령과 황 대표의 1대1 회동)로 양보했으면 수용해야 한다”며 “마음대로 정치는 실패한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서는 차기 대선에서 총리 출신 대통령이 나올지를 놓고 “안 나온다”고 잘라 말했다.
 
박 의원은 황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가 차기 대선 후보로 양강구도를 펴고 있지만, 국내역사상 총리가 대통령이 된 적이 없다는 이야기가 같이 거론되는 점에 대해 “강력한 대통령 후보였던 이회창 (전) 후보도 (당선) 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러한 이야기를 하지만 총리는 늘 대통령에 가려서 2인자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대개 개성 있는 정치 활동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런 평가를 받지만, 또 이 전 총리는 너무 개성이 강해 대통령을 뛰어넘었다”며 “자기가 대통령이었다. 지금 황 대표처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전 총리가 실패했는데, 반면교사로 황 대표도 그 길을 가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