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헤어지자는 여친에 “신체사진 유포” 협박…극단적 선택 이르게 한 20대 구속

’다시 만나주지 않으면 신체 사진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다시 만나주지 않으면 신체 사진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중앙포토·연합뉴스]

헤어지자는 여자친구의 신체를 강제로 촬영한 뒤 “다시 만나주지 않으면 신체 사진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협박에 시달리던 여성은 결국 극단적 선택을 했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여자친구의 신체를 촬영해 인터넷 등이 퍼트리겠다고 협박한 혐의(성폭력범죄 처벌특례법 위반)로 A씨(24)를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23일 오전 2시쯤 광주 남구 한 모텔에서 여자친구인 B씨(21)의 옷을 강제로 벗긴 뒤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B씨가 결별을 요구하자 이같은 범행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씨에게 다시 만나주지 않으면 이 사진을 인터넷은 물론 가족과 지인에게 퍼트리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A씨의 협박에 시달리다 결국 1월 28일 자신의 집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또 A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분석작업을 벌여 소설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괴롭힌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