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챔스 결승, 출전이 아니라 우승이 목표였다”

축구대표팀 훈련에 소지반

축구대표팀 훈련에 소지반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27ㆍ토트넘)이 간발의 차로 놓인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트로피에 대해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실망스런 결과지만, 여기서 멈추지 않고 계속 도전하겠다는 각오도 함께 밝혔다.
 
손흥민은 5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이하 파주 NFC)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출전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뛰는 게 아니라 이기는 게 꿈이었다”면서 “기대가 컸던 만큼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한 실망도 컸다. 트로피가 눈 앞에 있는데 가져오지 못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지난 2일 새벽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올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상대팀 리버풀에 0-2로 패하며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지 못했다.  
 
“지난 1년 간의 모든 순간들이 기억에 남는다”고 한 시즌을 되돌아 본 그는 “잘한 경기와 못한 경기가 있었고, 좋았던 기간과 그렇지 못한 기간도 있었다. 응원해주고 지원해준 많은 분들 덕분에 잘 헤쳐나올 수 있었다. 골도 중요하지만 한 시즌을 큰 부상 없이 잘 치른 것도 중요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올 시즌 소속팀과 대표팀을 통틀어 50경기 가까이 출전하며 혹사 논란의 중심에 선 것과 관련해 손흥민은 “지난 시즌에도 혹사라는 이야기가 나왔다”면서 “그렇게 꾸준히 뛸 수 있는 선수가 많지 않아 오히려 행복하다. 현재 몸 상태도 나쁘지 않다”고 했다.  
 
새벽에 열린 20세 이하 축구대표팀 경기를 중간부터 시청했다는 그는 “너무 잘해줘서 고맙다. 선수들이 많이 고생하고 서로에게 희생한 것 같다”면서 “월드컵이라는 무대에서 8강에 오르는 게 매우 힘들다. 우리 선수들을 더 자랑스럽게 생각해도 될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어 “더 잘해서 기왕이면 4강까지, 우승까지 가는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스페인 프로축구 명가 레알 마드리드 이적 가능성이 유럽 현지에서 보도된 것에 대해 손흥민은 “할 말이 없다”고 짧게 답변했다. 이적설에 대해 인정한 것은 아니지만, 강한 부정 또한 피하며 일말의 여운을 남겨두는 듯한 뉘앙스였다.
 
6월 두 차례 열리는 A매치와 관련해 “내 역할과 포지션을 정하는 건 오롯이 감독의 영역이다. 감독이 중앙수비를 보라하면 그대로 따라야 한다”고 언급한 손흥민은 “감독님께서 내 능력을 활용할 수 있는 자리를 찾아주시는 게 우선이다. 여기에 더해서 나 또한 동료선수들이 잘 할 수 있게 도와줄 것”이라며 의욕을 보여줬다. 파주=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