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인영 “황교안, 文대통령에게 무례”…黃 “文 결단 내리면 협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무례하게 굴고 있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5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만나자는 청와대의 제안을) 너무 지나치게 3번씩 반복해서 역제안하는 것은 대통령에 대한 무례함이다”라며 “그 대통령을 선출한 국민에 대한 무례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적어도 황 대표가 이번에는 물러서야 한다”며 “황 대표의 무례하고 독선적인 행위가 반복되는 한 5당 대표의 대통령과의 회동은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5자 회동은 지난해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 출범 당시 합의정신”이라며 “(3당끼리만 만나자고 하는 건) 독선적으로 ‘파기하라’고 요구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 협상이 진전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도 “일종의 ‘황교안 가이드라인’이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황 대표 탓으로 돌렸다. 그는 “패스트트랙에 대해 100% 전적으로 사과하고, 법안들을 100% 철회하라는 얘기를 너무 경직되게 요구하고 있다”며 “민주당에 백기 투항하라고 요구하는 것이어서 가능하지도 않고 진실하지도 않은 얘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회 단독 소집 가능성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이 원내대표는 “말 그대로 최후의 선택지”라며 “3당 합의를 통해 국민한테 박수받는 국회 정상화의 과정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앞서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결단을 내리면 우리 당은 즉각 국회에 들어가서 국정 운영에 적극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기존 요구를 되풀이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진정 국회정상화를 바란다면 국회 파행의 원인이 된 불법 패스트트랙을 사과하고 철회하는 것이 우선이며, 그러고 나서 제1야당 대표와 일대일로 만나서 대책을 마련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대통령은 자신들의 잘못은 인정하지 않고 국회를 빨리 열어서 대책을 논의해달라고 하면서 순방 전 국회 정상화라는 가이드라인까지 제시했다”며 “게다가 청와대는 우리 당과의 협상 과정을 언론에 흘렸고, 심지어 제1야당을 배제하고 4당 대표 회동만 추진하려는 등 꼼수를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