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호 나선 기재부…"5월에는 경상수지 흑자 전환, 올해 600억달러 흑자 예상"

기획재정부가 4월 경상수지 적자를 기록한 것에 대해 엄호에 나섰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은 5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4월 경상수지 분석 배경브리핑을 열고 “4월 경상수지 적자는 일회적, 일시적 현상”이라며 “외국인 배당 지급이 4월에 집중된 것이 크게 작용했다”고 말했다. “매년 4월 외국인 배당 지급이 몰리다 보니, 4월 한 달의 적자 규모가 연간 적자 규모보다 더 크게 발생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이 5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기자실에서 7년만의 적자를 기록한 4월 경상수지 분석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6.5/뉴스1

이억원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이 5일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기자실에서 7년만의 적자를 기록한 4월 경상수지 분석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6.5/뉴스1

실제 지난해 배당수지만 놓고 보면 지난해 4월에는 64억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2018년 연간으로는 57억 달러 적자였는데 그해 4월 배당수지 감소가 집중된 것이다. 올해 연간 배당수지는 60억 달러 적자로 예상되지만, 배당수지 감소 요인이 4월 이후 대부분 사라졌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이에 앞서 한은이 이날 오전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선 4월 경상수지가 6억6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경상수지가 적자를 낸 건 2012년 4월(-1억4000만달러) 이후 7년 만이다. 이로써 2012년 4월 이후 올해 3월까지 83개월간 이어왔던 경상수지 흑자 행진은 종료됐다. 경상수지란 국가 간 상품, 서비스의 수출입과 함께 자본·노동 등 모든 경제적 거래를 합산한 통계다.
 
이 국장은 “경상수지는 계절성이 강하게 작용하므로 월별 실적보다 기조적 흐름이 중요하다”며 “5월 경상수지는 다시 흑자로 전환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그는 상품수지 흑자 폭이 크지 않은 점을 경상수지 적자 요인으로 꼽기도 했다. 4월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지난해 같은 달 96억 2000만 달러에서 56억 7000만 달러로 줄었다. 수출이 전년 같은 달 대비 5개월째 감소하는 등 수출 부진의 여파다. 
 
이 국장은 “상품수지가 마이너스 발생 부분을 완충 또는 상충해주는데 4월 상품수지가 상대적으로 줄면서 상충하는 규모도 작아졌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경상수지 적자를 기록했던 2012년은 상품수지가 마이너스였지만 올해는 상품수지가 계속해서 플러스로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국장은 “5월 이후 경상수지 흑자 기조가 이어져, 올해 총 600억달러 흑자를 기록할 것”이라며 “서비스수지는 여행수지 등을 중심으로 적자 기조가 완화되고 있고, 반도체 단가가 하반기로 갈수록 회복하고 있어 상품수지도 흑자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반도체 가격 하락으로 수출이 줄었지만, 자본재 수입도 덩달아 감소해 수입도 줄었다”며 “수출 감소가 모두 경상수지 축소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