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이의경 식약처장, 인보사 사태 사과…코오롱과 환자 보상 협의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연합뉴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연합뉴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5일 의약품 성분이 뒤바뀐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사태에 사과 입장을 밝히고, 인보사를 개발한 코오롱생명과학측과 환자 보상을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처장은 이날 서울식약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보사 관련 허가 및 사후관리에 철저히 하지 못해 혼란과 심려를 끼친 점에 죄송하다"며 "환자 안전 대책 수립과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미국 식품의약품청(FDA)의 유전자치료제 장기추적 가이드라인에 따라 15년간 환자의 상태를 살피기로 했다. 현재까지는 큰 안전성 우려는 없다고 판단되지만, 만약에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에 대비해 인보사 투여 환자에 대한 장기추적 조사를 하기로 했다. 또 코오롱생명과학과는 환자 피해 발생 시 보상안 등을 협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에 모든 인보사 투여환자(438개 병원·3707건)에 대한 등록 및 병·의원 방문을 통한 문진, 무릎 엑스레이, 혈액 및 관절강에서의 유전자 검사 등을 통해 이상 반응이 나타나는지 15년간 장기추적조사 하도록 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오는 14일까지 식약처에 장기추적조사 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식약처는 이를 바탕으로 환자 검진항목·일정 등 구체적 이행방안, 환자 피해가 발생할 경우 의약품과의 인과관계 평가 기준 및 절차·보상방안 등에 대해 조속히 협의할 계획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