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고령자 교통사고 하루 만에 또…80대 역주행으로 2명 숨져

4일 오후 일본 후쿠오카시의 한 교차로에서 일어난 교통사고 현장. [연합뉴스]

4일 오후 일본 후쿠오카시의 한 교차로에서 일어난 교통사고 현장. [연합뉴스]

일본에서 또다시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가 발생해 2명이 사망했다. 일본 언론은 지난 4일 오후 7시 5분쯤 후쿠오카(福岡)시에서 80대 남성 A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교차로에서 다른 차량과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고로 교차로에 진입한 6대 차량이 연속으로 추돌했고, 이 과정에서 차량 2대가 인도를 덮쳤다.
 
이 사고로 A씨와 그의 차량에 동승한 70대 여성이 숨지고, 추돌 차량 운전자와 동승자, 인도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사람 등 7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차량은 교차로 600m 앞에서 다른 차량과 1차 충돌한 뒤 반대편 차선에 진입해 역주행으로 교차점에 들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교차로에서 A씨 차량과 충돌한 택시의 운전자는 "(A씨 차량이) 역주행하면서 다가왔다. 내 차와 부딪히면서 교차로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경찰은 차량 기록과 목격자 증언 등을 통해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A씨가 고령인 것과 이번 사고가 직접적 연관성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일본에서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며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이번 사고 하루 전인 지난 3일에는 오사카(大阪)시에서 한 80대 운전자가 주행 중 가속기를 브레이크로 잘못 알고 밟아 인도를 향해 급발진하는 사고가 있었다. 이 사고로 모녀 등 4명이 부상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19일에는 도쿄(東京) 이케부쿠로(池袋)에서 87세 남성이 운전하던 승용차가 신호등이 빨간 불인데도 질주해 횡단보도를 건너는 행인들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로 인해 횡단보도를 건너던 모녀가 숨지고 8명이 다쳤는데, 운전자가 제대로 걷기도 힘든 건강 상태였다는 사실이 알려져 일본 사회에 고령자 운전 문제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