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문수 "야당은 입이 무기…황교안은 입 틀어막지 말라"

김문수 전 경기지사. [연합뉴스]

김문수 전 경기지사. [연합뉴스]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5일 자유한국당 내 막말 논란과 관련 황교안 대표가 입단속에 나선 데 대해 "야당은 입이 무기, 여당은 돈이 무기"라고 밝혔다.
 
한국당 소속 김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대표는 막말프레임에 걸려 당내 징계와 입조심 당부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지사는 "여당 대표는 하지 말아야 할 불법 선거운동도 거침없이 총력 질주하고 있는데, 야당 대표는 풀어야할 입까지 틀어막고 있으니 선거결과가 걱정된다"며 "여당 대표가 추경으로 돈 풀기에 열중하면, 내년 총선 결과가 어떻게 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민노총과 언론들은 한국당을 적폐청산 대상이라며 하루 종일 나팔을 불어대고 있다. 한국당이 입만 열면 막말이라고 꾸짖는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내놓고, 김정은 대변인 노릇을 해도 어용언론들은 찬송가만 부른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입단속보다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의 불법 선거운동을 고발하는 데 몰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황 대표는 대전 현충원을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 막말 논란에 대해 "제가 당대표로서 당을 적절하게 지휘하고 관리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부적절한 측면이 많았다. 과한 부분이 있어서 국민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황 대표는 "제가 이런 말씀을 드렸음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이런 일들이 재발하게 되면 국민들께서 납득하실 수 있는 응분의 조치를 취해가겠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