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원서 50대 남성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경찰 "부검 의뢰"

전북의 한 사립학교 교감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전북의 한 사립학교 교감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전북 남원의 한 원룸에서 흉기에 찔린 50대 남성이 숨진 지 수일 만에 발견됐다.
 
5일 전북 남원경찰서는 지난 1일 오전 10시 30분쯤 남원 시내 한 원룸에서 A(51)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지난달 22∼23일에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23일 새벽 동거녀 B(63)씨가 원룸을 빠져나간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원룸에 외부인 침입 흔적은 없으나, A씨 우측 가슴에 한차례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으며 원룸에서 혈흔이 묻은 과도도 발견됐다.
 
경찰은 혈흔이 묻은 과도에서 B씨의 DNA를 발견했으나, B씨가 상당 시일 A씨와 동거한 점을 고려할 때 다른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B씨는 원룸에서 나와 부근 여인숙에서 기거하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그러나 B씨는 "술을 마시고 들어왔는데 A씨가 방바닥에 쓰러져 있었다. 나는 살해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A씨 가슴 부위에서 발견된 상처의 위치나 깊이가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때 나타나는 상처일 수도 있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사건 당일 A씨와 함께 있었고, A씨가 숨진 뒤 원룸을 빠져나와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다"며 "다만 타살로 보기에 여러 가지 석연치 않은 구석이 있고 B씨도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