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20 월드컵 8강 이끈 오세훈의 골…골대 뒤에서 보니 더 멋진 골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5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16강 일본전에서 후반 39분 오세훈(20ㆍ아산 무궁화)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013년 터키 대회 이후 6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193cm의 최전방 공격수 오세훈의 이날 결승골은 골대 뒤에서 봤을 때 더 짜릿했다. 최준(연세대)이 올린 크로스를 오세훈은 2명의 일본 수비수를 이겨내고 헤딩, 골의 방향을 바꿨다. 일본 골키퍼가 팔을 길게 뻗었지만 공에 미치지못했다. 아래 사진은 오세훈의 이날 결승골을 골대 뒤에서 본 연속장면이다.

[서소문사진관]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 후반 한국 오세훈이 결승 헤더골을 넣고 있다.[연합뉴스]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 후반 한국 오세훈이 결승 헤더골을 넣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한국은 9일 새벽 3시 30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세네갈과 8강전을 치른다.
조문규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