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울증 앓는 50대, 아파트 15층서 '꿀병 투척'…차량 유리 파손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우울증을 앓는 50대 남성이 부산의 한 아파트 15층에서 꿀병을 던져 차량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부산진경찰서는 특수손괴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7분쯤 A씨는 부산진구 개금동 한 아파트 15층에서 2.4㎏짜리 꿀병을 던져 1층에 주차돼 있던 쏘나타 승용차 운전석 쪽 앞 유리와 범퍼 등을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경찰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꿀병이 던져진 것으로 의심되는 15층 A씨 집에 가자마자 소등됐고, A씨가 술에 취해 있는 점 등으로 미뤄 용의자로 특정, 임의동행해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임의동행 당시 술에 취한 상태였던 A씨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차량을 파손한 꿀병 종이박스에서 A씨 지문이 나왔고, 꿀병을 베란다 바닥에 보관해온 점 등으로 미뤄 A씨가 고의로 던졌을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