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국적 파업 이면엔 '소형 크레인' 갈등…'타다 닮은꼴'


[앵커]

이들이 요구하고 있는 소형 타워크레인을 퇴출시켜달라는 요구에는 일자리를 뺏길 수 있다는 불안감도 담겨있습니다. 장비를 대여하는 비용이 적고, 인건비도 덜 들어서 몇년 사이 건설현장에서 많아졌다고 합니다. 정부는 소형 타워크레인을 없애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고, 안전대책을 더 만들겠다고 하고 있습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의 타워크레인 3대 중 1대는 3t 미만의 소형입니다.

장비를 빌리는 비용도 싸고 인건비도 덜 들어 최근 몇년새 빠르게 늘었습니다.  

하지만 안전에는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이 기존 크레인 기사들의 주장입니다.     

[최동주/민주노총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위원장 : 최근 3년동안 30여 건의 사고가 발생했고, 올해만 해도 사망자가 세 분이나 발생하였습니다.]

무인 조종 방식의 소형 타워크레인은 20시간 교육을 받고 적성검사를 보면 면허가 나옵니다.

노조는 조종사의 숙련도가 낮은데다 불법 개조하는 경우도 많아 사고가 잦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근거가 없다고 반박합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 : 소형도 안전을 위해서는 제도 개선을 할 부분은 있다. 다만 소형이 더 위험하다. 소형이 없애야 할 정도로 위험하다. 이건 아닌 거죠.]

업계 관계자들은 전국적인 파업까지 벌어진 배경에는 일자리 불안도 도사리고 있다고 말합니다.

[건설사 관계자 : 좀 더 획기적인 조종 방법이 나올 수도 있는 것이고, 그렇게 되면 (기존 기사들이) 완전히 대체될 수 있는 거고….]

국토부는 소형 타워크레인 퇴출은 어렵다며 이달 말까지 강화된 안전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JTBC 핫클릭

양대노총 타워크레인 노조, 무기한 파업…건설현장 비상 성능 부풀린 설계도 믿었다가…타워크레인 안전 감독 '허술' '크레인 사고' 트라우마 시달린 2년…관리자는 '무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