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월 경상수지 6억6000만달러 적자…7년만에 적자 전환

[연합뉴스]

[연합뉴스]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7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경상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은 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가 한창이던 2012년 4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이 줄면서 경상수지에서 적자가 났다.
 
경상수지는 상품·서비스 수출입으로 발생하는 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 급여·배당·이자 등에서 비롯되는 본원소득수지, 그리고 이전소득수지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상품수지의 흑자폭이 줄어든 게 4월 경상수지 적자의 가장 큰 원인이다.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흑자가 줄어든 것이다.
 
수출은 483억달러로 전년 같은 달보다 6.2%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 수출 감소는 5개월째다. 1∼4월 누적으로는 1858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 줄었다.
 
한은은 "반도체 단가 하락, 세계 교역량이 부진"이 수출 감소가 이어진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수입은 426억3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1∼4월 누적으로는 1605억2000만달러로 5.3% 줄었다.
 
한은은 수입이 전년 동월 대비로 4개월 만에 증가 전환한 원인으로 "유가 등 원자재 수입가격 상승, 기계류 수입 감소세 둔화, 가전제품 등 소비재 수입 증가"를 꼽았다.
 
서비스수지는 14억3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적자폭은 2016년 12월 이후 2년4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서비스수지 구성항목 가운데 여행·운송수지가 개선된 덕이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관광객) 증가세가 지속, 여행수입(17억달러)은 2014년 11월 이후 4년5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반면 우리나라 국민의 해외여행(출국자)이 줄면서 여행지급은 23억7000만달러로 둔화하는 모습이었다.
 
상품수지 흑자폭이 축소되고 서비스수지 적자가 계속된 가운데 본원소득수지가 큰폭의 적자를 내면서 4월 경상수지 적자로 이어졌다.
 
본원소득수지는 43억3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56억2000만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적자폭은 줄었지만 3월(7억4000만달러 적자)에 비해선 급증했다. 이는 외국인 투자자의 배당시즌과 겹친 결과다. 배당소득수지는 49억9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역대 3번째 규모인데 1번째는 2018년 4월, 2번째는 2017년 4월이었다. 
 
채권·대출 등 이자소득수지는 7억5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이자소득수입은 17억2000만달러로 역대 최대였다. 이자소득지급은 9억7000만달러로 사상 2번째 규모였다.
 
금융계정에선 3억8000만달러 순자산 증가를 기록했다. 직접투자가 35억5000만달러 증가, 증권투자가 33억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 중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38억4000만달러 증가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억8000만달러 늘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3억4000만달러 늘었고,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20억4000만달러 늘었다.
 
이 밖에 파생금융상품이 5억3000만달러 증가했고, 기타투자에서 자산이 11억5000만달러 감소한 반면 부채는 47억5000만달러 증가했다. 준비자산은 11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