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헝가리 잠수부 "韓잠수부, 숨차면서도 다시 들어갈 준비…존경스러워"

연합뉴스와 인터뷰 중인 헝가리 측 잠수부 사트마리 졸트 [연합뉴스]

연합뉴스와 인터뷰 중인 헝가리 측 잠수부 사트마리 졸트 [연합뉴스]

"선체 밖에 있는 것도 위험하다. 들어갈 수 없다. 우리도 시신을 수습하려는 마음이 간절하고 아픔을 느끼지만 상황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는 점을 이해해주셨으면 한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에서 구조 활동 중인 사트마리 졸트 잠수 수색 활동가는 수중 상황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졸트는 4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수중 내 선체 진입은 어려운 상황이라며, 위험한 상황에서도 구조 활동을 멈추지 않는 한국 잠수부가 존경스럽다고 밝혔다.
 
헝가리 하바리아 재난구조협회 회장으로 잠수 경력 30년 차인 졸트는 사고 당일 연락을 받고 현장으로 달려왔다. 자원봉사로 구조활동에 참여하며 사고 다음 날인 지난달 30일 오후 4시쯤 실종자 수색작업을 위해 입수했다.
 
60㎏ 잠수복도 유속에 밀려…시계 확보 어려워
유람선 사고 엿새째인 3일 오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사고현장. [연합뉴스]

유람선 사고 엿새째인 3일 오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사고현장. [연합뉴스]

졸트는 당시 수중 상황에 대해 "유속이 너무 강해 밀렸다. 체감적으로 시속 140㎞의 강풍을 맞는 것 같았다"며 "첫날 60㎏ 납 잠수복을 입고도 유속에 밀렸다"고 말했다. 이어 "수중이 너무 혼탁해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강 밖에서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안에 들어가면 다르다"며 "헝가리와 한국 잠수부 외 다른 나라에서 파견된 잠수부들은 현장 상황을 보고선 지금까지 잠수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졸트가 입수한 날 헝가리엔 악천후가 이어졌다. 다뉴브강의 수위는 5m를 넘어섰고, 바람과 유속이 빨라 크레인을 동원한 유람선 인양작업은 이뤄지지 못했다. 그는 "헝가리 측 다른 민간 잠수부가 바닥까지 내려갔는데, 굉장히 위험한 시도였다. 헝가리 대테러청의 잠수부도 내려가는 도중 중단하고 올라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고 7일째인 4일까지도 유속이 빠르고 시계 확보가 원활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헝가리 잠수부가 3일과 4일 2명씩 잠수했다. 수면에서는 잠수부 4~5명이 지원 활동을 했다"며 "우리는 호스가 엉킬 수 있기 때문에 한 명이 들어갔다 나온 뒤 다른 잠수부 한 명이 입수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날 잠수한 대원들의 말을 인용해 "유속은 조금 느려졌지만, 오늘(4일)도 60㎏ 납 잠수복을 입고 들어갔는데도 밀렸다고 한다. 다만 구조 활동 첫날보다는 덜 밀렸단다"라며 "시계가 처음보다는 좋아져 5㎝ 정도라고 한다. 하지만 이 정도 내 거리도 렌트의 불빛이 반사돼 잘 보이지 않는다. 시계는 확보되지 않았지만, 선체 주변에 장비를 설치해 선체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잠수부에 존경심 느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엿새째인 3일 오후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사고 현장에서 정부합동신속대응팀 잠수사가 수중수색을 준비하고 있다. [뉴스1]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엿새째인 3일 오후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사고 현장에서 정부합동신속대응팀 잠수사가 수중수색을 준비하고 있다. [뉴스1]

다만 선체 안 진입은 위험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시계 확보가 잘 안 되어 선체 안을 볼 수는 없다. 선체 안이 가구 등으로 엉켜있고, 작은 창문들이 깨져있는 등 들어가기 위험한 상황으로 파악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선체 밖에 있는 것도 위험하다. 우리도 시신을 수습하려는 마음이 간절하고 아픔을 느낀다. 그러나 상황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는 점을 이해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4일 선체 창문에서 수습된 한국인 탑승객 시신 1구에 대해 "시신을 수습한 잠수부에게 들어보니 선체가 물살을 막고 있는 지점이어서 그나마 유속이 약해 수습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졸트는 한국 잠수부에게 존경심을 느꼈다고 했다. 그는 "한국 잠수부가 잠수하고선 헉헉거리는 데 다시 들어갈 준비를 하는 것을 보고 존경심을 느꼈다. 이렇게까지 마음에서 우러나 일하는 사람들은 처음 본다"면서 "그런데 한국 잠수부들도 기존에 해왔던 잠수와는 다른 환경이라는 것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많은 구조활동에 참여했는데, 이렇게 신속하게 모인 것은 처음 봤다"면서 "인양은 잘 될 것이다. 수위가 낮아져야 크레인이 다리를 통과해 올 수 있다. 대형 크레인이 도착하려면 2~3일 걸릴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다음 주 중반쯤이나 인양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졸트는 대형 크레인이 오기 전까지 시신 수습을 위해 계속 작업을 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