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말&여기] 역사가 담긴 ‘성곽길’로 걷기 여행

우리나라에는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성곽길이 여러 군데 있다. 특히 국난 극복의 역사가 담긴 곳들이 있는데, 고양·안성·진주·보은·담양 등이다.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6월의 걷기 좋은 국내 성곽길 5곳을 소개한다.

먼저 경기도 고양시의 행주산성 역사누리길이다. 삼국시대에 처음 만들어진 행주산성은 덕양산 능선을 따라 1km 둘레로 이뤄진 토성이다. 조선시대 임진왜란 때 권율 장군과 아낙네들이 힘을 모아 왜군을 물리친 곳이다.

행주산성 입구인 대첩문 근처 고양시정연수원에서 시작, 토성과 행주대첩비를 지나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숲길로 이어지는 총 3.7km의 길은 울창한 나무들과 한강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 덕분에 여름에도 쾌적하다. 특히 길의 끝, 행주대교를 배경으로 노을 지는 풍경은 한강 최고의 경치로 손색없다. 

진주의 ‘에나진주길 01코스 역사와 문화의 길’은 진주시가 배산임수의 두 축인 물줄기와 산줄기를 이어서 걷는 길을 낸 곳이다. 진주사의 중심 지역은 풍수지리에서 이야기하는 전형적인 배산임수(背山臨水) 지형으로, 남쪽으로 남강이 유장하게 흐르고, 북쪽에는 대룡산·비봉산·선학산으로 이어지는 산줄기가 든든하게 받치고 있다.

특히 남강변에 있는 진주성은 우리 역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곳이라 없던 길을 새로 만든 것은 아니고, 동네 사람들이 산책하고 가볍게 등산하던 길을 이었다.

이 길에 서려 있는 이야기의 두께는 만만치 않다. 선사시대부터 사람들이 살았던 곳이기에 인문·지리·역사·문학 등 이야기에 아름다운 자연환경이 더해져 길은 풍성해졌다. 걷기 좋고 흥미 있는 이야기가 녹아 있는 길이 생긴 것이다.

경기 안성의 ‘영남길 8코스 죽주산성길’은 깊어 가는 봄과 여름 사이에 걷기 좋은 길이다.

안성의 드넓은 평야 사잇길을 시작으로 약 13km 길이의 한양과 부산을 잇던 옛 영남대로를 따라 이어진다. 초록빛으로 수놓기 시작한 농촌의 고즈넉한 풍경과 비봉산 정상에서 멋진 조망은 이 길에서 찾아볼 수 있는 매력 포인트. 이 길의 주인공은 죽주산성이다.

북진하던 신라가 축조한 이래로 조선시대까지 이 일대를 지키던 요새의 흔적이 이곳에 고스란히 남아 있다. 고려시대에 몽골군이 침입했을 당시 이곳을 지켜 냈던 죽주방호별감 송문주의 이야기를 들어 보자. 팔만구암자가 있을 정도로 불교가 흥성했던 지역인 만큼, 길 위에서 만나는 불교 유적이 많다. 보물 제435호 봉업사지 오층석탑을 비롯해 미륵불입상·당간지주 등이 여행객을 반긴다.

산성의 나라라 불렸을 만큼 수많은 산성이 있는, 우리나라에서 산성 마니아들이 세 손가락 안에 꼽는 명불허전의 산성 답사처가 바로 충남 보은의 ‘삼년산성길’이다. 언제 찾아도 한적해 안온한 마음으로 편안하게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신라의 삼국 통일에서 결정적 역할을 한 것도 이 삼년산성에서 출동한 군사들이었다. 지금은 적군의 창칼을 막는 역할을 내려놓고, 이곳을 찾는 현대인들을 외부 스트레스로부터 보호해 주는 충실한 안식처가 되고 있다.

담양군 금성면과 전라북도 순창군의 경계를 이루는 금성산에 위치한 금성산성은 호남의 3대 산성 가운데 하나다.

삼국시대 때 지어져 중요한 요새이자 거점으로 여겨졌지만, 동학농민운동 때 성안의 모든 시설이 불에 타 버렸다.

현재는 4개 성곽을 복원해 옛터를 따라 걸을 수 있는 ‘단양오방길 02코스, 산성길’이 조성됐다.

옛터를 따라 걷다 보면 성곽의 돌처럼 겹겹이 쌓여 있는 세월과 역사를 들여다볼 수 있을 뿐 아니라 꽃 내음 가득한 길, 깊은 숲속의 오솔길, 오롯이 사색에 잠길 수 있는 길 등 다양한 매력을 발견할 수 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