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행크 헤이니, 타이거 우즈에 반격

우즈와 헤이니가 마지막으로 함께 일한 2010년 마스터스. [로이터=연합뉴스]

우즈와 헤이니가 마지막으로 함께 일한 2010년 마스터스. [로이터=연합뉴스]

행크 헤이니가 5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 및 인스타그램 계정에 “타이거 우즈가 여성과 관련된 문제에 도덕적 권위가 된 것은 놀랍다. 나는 타이거의 코치로 6년을 보냈다. 그는 나의 성차별,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한 마디도 듣지 못했다. 그런데 지금 메이저 15승 선수가 되고 나서는, 사람의 마음을 읽는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라고 썼다.  
 
멘션은 자신이 성차별주의자가 아님을 주장하면서, 대형 스캔들을 일으킨 우즈는 자신을 비판할 위치가 아니라는 의미다.  
 
헤이니는 지난달 30일 PGA 투어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여성 골프, 특히 한국 여성 골프에 대한 비꼬는 발언을 이유로 방송 중지 처분을 받았다.  
 
타이거 우즈는 이에 대한 질문을 받고 “헤이니가 징계를 받을 만한다. 분명 발언이 와전된 것은 아니다”라고 평했다.
 
두 사람은 갈등이 있다. 헤이니는 우즈가 스캔들 속에서 어려움을 겪던 2010년 초 제자를 떠났다. 2년 후 자신이 우즈를 가르치던 시기에 일어난 일을 쓴 책 ‘빅 미스’를 발간했다. 코칭에 대한 내용이 주였지만 우즈에 대한 서운함과 사생활에 대한 폭로도 있었다. 우즈는 자신의 사생활에 대한 강박이 강하다. 또한 자신을 이용해 책을 쓰는 사람을 증오한다.  
 
한편 “이름은 모르는 이씨 한국인이 US오픈에서 우승할 것”이라고 예측했던 헤이니는 이정은6이 우승한 후 “예상은 통계와 사실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라고 했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