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커 미국여행 제한…중국, 사드처럼 보복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르고 있는 중국이 대미 보복 카드로 미국 관광 제한을 꺼내들었다. 이른바 유커(游客·중국인 여행객) 차단 카드다. 중국의 문화여유부(文化旅游部·문화관광부)는 4일 오후 미국행 중국인 여행객에게 안전 경고를 발동했다고 중국신문망이 보도했다. 문화여유부는 “최근 미국에서 총격, 강도, 절도 사건이 빈발하고 있다”며 “중국 유커는 미국 여행의 위험을 충분히 고려해 여행 목적지의 치안과 법률·법규 등 정보를 확인하고, 안전과 방범의식을 제고해 안전을 확보하라”고 환기했다. 이번 경고는 올해 12월 31일까지 유효하다고 문화여유부는 알렸다.
 

“방미 중국인 괴롭혀” 안전 명분
사실상 무역전쟁에 맞불 카드
한국 사드 때보다 더 강화된 조치
중국인 작년 290만 명 미국 관광

이날 중국 외교부도 미국행 안전 경고를 발표했다. 외교부는 “최근 미국의 법률 집행기관이 출입국 취조, 방문 조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미국을 찾는 중국 국민을 괴롭히고 있다”며 “외교부와 주미 대사관은 미국 내 중국 국민과 주미 중국 기관들의 안전의식을 제고하고 방범의식을 강화해 적절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발표했다. 중국의 이번 경고 조치는 사실상 중국인들의 미국 여행을 제한하겠다는 조치다. 공식적으로 발표했다는 점에서 2016년 한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체계를 배치했을 때 내부 지침으로 단체관광을 금지한 것보다 한 단계 강화된 조치라는 해석도 일각에선 나온다. AP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을 찾은 중국인 방문객 규모는 290만 명가량이다. 이날 발표에 따라 앞으로 중국 중앙정부나 지방정부 차원에서 중국인의 미국 여행을 통제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관광주의보는 미국 유학 주의보에 이은 대미 압박책이다. 앞서 중국 교육부는 전날 미국 유학 비자 발급 등에 주의하라는 내용의 ‘2019년 제1호 유학 경계령’을 발효했다.  
 
김흥규 아주대 중국정책연구소장은 “이번 조치는 중국 국민과 세계 사람들에게 중국의 미국에 대한 유쾌하지 않은 감성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것”이라며 “미국이 중국을 향해 무역전쟁을 벌인다면 중국도 ‘팃포탯(맞불작전)’으로 대응하겠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중국은 군사적 대결 수위도 높이고 있다. 인민해방군 해군은 3일 밤 공식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바다 위로 솟구치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사진과 함께 “당신은 UFO를 믿습니까”라는 메시지를 게재했다. 2일 중국 SNS에 올라왔던 미확인 비행물체가 SLBM 시험발사였음을 간접 확인한 것이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