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TBC, 올림픽 중계권 획득…바흐 “혁신적 방송전략 기대 커”

종합편성채널 JTBC가 2026년부터 2032년까지 개최되는 올림픽의 한국 중계권을 획득했다. 홍정도 중앙일보·JTBC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4일 스위스 로잔 올림픽박물관에서 조인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시종 기자]

종합편성채널 JTBC가 2026년부터 2032년까지 개최되는 올림픽의 한국 중계권을 획득했다. 홍정도 중앙일보·JTBC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4일 스위스 로잔 올림픽박물관에서 조인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시종 기자]

종합편성채널 JTBC가 2026년부터 2032년까지 개최되는 여름·겨울 올림픽의 한국 중계권을 획득했다. JTBC는 4일 스위스 로잔의 올림픽 박물관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올림픽 중계권 계약을 했다.  
 
이번 계약으로 JTBC는 2026·2030 겨울올림픽과 2028·2032 여름올림픽은 물론 이 기간에 열리는 유스 올림픽의 한반도 내 중계권을 확보했다. TV와 디지털 등 모든 미디어 플랫폼의 권리를 포함한 계약이다. 지상파 이외 채널이 올림픽 중계권을 갖게 된 건 국내 방송 사상 JTBC가 처음이다.
 
JTBC는 여름올림픽 기간엔 총 200시간 이상, 겨울올림픽은 100시간 이상 전국 단위 TV 채널을 통해 방송한다. 또 디지털과 소셜미디어 플랫폼 등을 활용해 전 국민이 올림픽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이날 중계권 조인식엔 토마스 바흐(독일) IOC 위원장과 홍정도 중앙일보·JTBC 대표이사 사장, 홍성완 JTBC PLUS 사장 등이 참석했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해 평창 겨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른 뒤 다수의 한국 미디어가 올림픽 중계권에 큰 관심을 보였다. 그 가운데 혁신적인 방송 전략을 제시한 JTBC와 손을 잡게 됐다”면서 “올림픽의 가치에 대한 뚜렷한 열정과 의지를 보여준 JTBC와 협력하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홍정도 중앙일보·JTBC 대표이사 사장은 “JTBC가 IOC의 한국 파트너로 선정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올림픽 전 종목에 걸쳐 균형 잡힌 중계방송을 하는 한편 우수한 올림픽 콘텐트를 개발해 시청자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로잔=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