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천안문 사태 뒤 경제는 발전해도 정치는 멈춰섰다”

천안문 사태 30주년을 맞은 4일 중국 베이징 천안문에 걸린 마오쩌둥 전 국가주석의 초상화 앞에서 공안들이 보초를 서고 있다. 천안문 사태는 1989년 6월 4일 민주화를 요구하는 학생과 시민을 중국 정부가 무력으로 진압한 사건이다. [AP=연합뉴스]

천안문 사태 30주년을 맞은 4일 중국 베이징 천안문에 걸린 마오쩌둥 전 국가주석의 초상화 앞에서 공안들이 보초를 서고 있다. 천안문 사태는 1989년 6월 4일 민주화를 요구하는 학생과 시민을 중국 정부가 무력으로 진압한 사건이다. [AP=연합뉴스]

4일로 중국에서 수천 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1989년 6.4 천안문(天安門) 사태 30주년을 맞는다. 하지만 한 세대가 지난 지금도 천안문 사태란 말 자체가 중국에서 금기어다. 민주를 외치다 스러진 학생과 시민의 희생은 공개적으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 중국의 관영 발표와는 다른 독자적 정치평론으로 서방에도 많이 알려진 역사학자 장리판(章立凡·69)을 지난달 24일 베이징에서 만나 ‘천안문 사태 30주년의 중국’에 대해 들어봤다.
 
중국 젊은 세대가 천안문 사태를 아나.
“역사의 공백과도 같다. 부모나 교사든 누가 말해주지 않으면 알 수 없다.”
 
천안문 사태에 대한 중국 당국의 호칭이 왔다 갔다 한다.
“89년 6월 4일 사태 발생 당시엔 ‘동란’ 또는 ‘폭동’으로 불렸다. 이후 ‘정치 풍파’로 변했다. 그래서 한동안 중국에서 간행되는 출판물엔 ‘베이징 풍파’란 표현이 쓰였다. 한데 지난해 또다시 바뀌었다. 중국 관영 통신사인 신화사가 개혁개방 40주년 역사를 정리하며 천안문 사태를 다시 ‘폭란(暴亂)’이라고 규정했다. ‘정치 풍파’란 말은 비교적 중립적인 표현이다. 그러나 ‘동란’ 또는 ‘반혁명 폭란’이라 부르는 건 정치적인 계산이 들어간 것이다. 부정적인 색채가 강하다. 내가 보기엔 ‘민주화 운동’이라 부르는 게 가장 적절하다.”
 
89년 6.4 사태 때 학생들이 외친 건 민주이지 공산당 타도가 아니지 않나.
“맞다. 당시 학생들이 운집한 천안문 광장으로 가 그들의 9가지 주장을 들었다. 주로 특권과 부패를 성토했다. 개혁개방 이후 권력자의 가족과 자녀가 특권을 이용해 많은 돈을 벌었고 중국 사회는 이에 대한 불만이 컸다. (덩샤오핑에 의해 후계자로 지목됐던) 후야오방(胡耀邦)이 실각한 것도 특권 계층을 단속하며 그들의 이익을 해쳤기 때문이다. 그런 후야오방이 (89년 4월 15일) 사망하자 학생들이 들고일어났다.”
 
당시 한 남성이 진입하는 탱크 행렬을 맨몸으로 막아서고 있는 장면으로, 지난 30년간 천안문 사건을 상징해 왔다. [AP=연합뉴스]

당시 한 남성이 진입하는 탱크 행렬을 맨몸으로 막아서고 있는 장면으로, 지난 30년간 천안문 사건을 상징해 왔다. [AP=연합뉴스]

당시 진압에 탱크 동원한 건 왜인가.
“당시 분위기를 봐야 한다. 나는 그때 후야오방 가족의 요구로 후야오방 장례에 관한 기록을 하게 돼 덩샤오핑(鄧小平)을 가까이서 볼 기회가 있었다. 천안문 광장에 20만 학생이 운집해 있는 상황에서 인민대회당에서 추도회가 열렸다. 덩은 분명히 염색했고 심지어 옅은 화장도 했다. 전혀 늙지 않았고 매우 젊게 보이려 했으며 걸음걸이도 빨랐다. 그러나 매우 분노한 모습이었다. (20만 학생 운집을) 자신에 대한 도전으로 봤다.”
 
천안문 사태가 발생한 지 30년이 흘렀다. 그런데 왜 지금도 이렇게 중국 당국은 민감하게 대응하나.
“중국 문화와도 관련이 있다. 서방은 청년이 노인을 추월하는 ‘살부(殺父)의 문화’를 갖고 있는 반면 중국은 반대로 노인에 대한 청년의 도전을 불허하는 ‘살자(殺子)의 문화’가 있다. 또다시 그런 일이 발생할까 두려워한다. 현재 천안문 사태와 관련이 있는 여러 사람이 이미 당국에 의해 ‘조용히 있으라’는 경고를 받고 있다.”
 
천안문 사태 이후 빠르게 발전했는데.
“마오쩌둥(毛澤東) 사후 중국은 당과 민심이 일치했다. 경제를 최우선으로 하면서도 정치개혁을 해 나갔으면 공산당이 계속 집권하되 일종의 개명 전제나 헌정을 향해 점차 나아가는 모습을 보였을 것이다. 그러나 6.4 사태를 무력으로 진압하면서 이런 과정이 중단됐다. 이로 인해 중국은 경제는 발전해도 정치는 멈춰선 절름발이 신세가 되고 말았다.”
 
장리판

장리판

6.4 사태는 중국의 역사 발전에서 어떤 의미를 갖나.
“우선 중국이 민주화를 향해 나아갈 역사적 기회를 놓쳤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덩샤오핑은 과거 양극화가 출현하면 개혁은 실패한 것이라 했다. 현재의 양극화 현상을 놓고 개혁이 실패했다고 감히 말하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실제적으론 실패한 것이다. 또 비록 89년 민주화 운동이 중국에선 실패했지만 나비 효과를 일으켜 얼마 후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고 소련이 붕괴하며 냉전이 끝났다. 어찌 보면 세계 역사를 바꾼 것이다. 이런 점에서 볼 때 중국인이 당시 흘린 피는 충분히 기념할 의미가 있다.”
 
시진핑 주석은 지난해 헌법을 수정해 국가주석 임기의 제한을 없앴다.
“이론상으로 시 주석은 나이가 90대인 2049년이나 2050년까지도 집권할 수 있다. 현재 많이 나오는 이야기는 10년은 너무 짧고 최소 20년은 있어야 그의 뜻을 펼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도 퇴임 시기를 생각해 후계자를 양성해야 하지 않나.
“후계자는 가장 위험한 자리다. 마오 시대의 후계자는 모두 숙청되지 않았나. 한때 후춘화 부총리가 많이 거론됐는데 그가 시 주석의 뒤를 이을 가능성은 적다. 후계자는 시자쥔(習家軍·시진핑 사람들) 중에서 나올 가능성이 크다. 문제는 시자쥔 대부분이 지방 출신으로 나라 전체의 일을 다뤄본 적이 없고 그들의 안목과 식견이 대단하지 않다는 점이다.”
 
장리판
1950년생으로 중국 근현대사를 전공한 역사학자다. 중국 사회단체와 당파사, 중국 현대화와 지식분자 문제를 주로 연구하며 『중화민국사』 편찬에도 참여했다. 중국 체제에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터라 2013년 11월 이후 중국내 소셜미디어에서의 그의 계정이 취소된 상태다. 1930년대 ‘칠군자(七君子)’로 불렸던 항일 인사중 한 명인 장나이치(章乃器)가 부친이다. 

 
베이징=유상철, 신경진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