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진칼 2대 주주 강성부펀드, 경영권 분쟁 소송 제기

강성부

강성부

한진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한진칼의 2대 주주인 ‘강성부펀드(KCGI)’가 법원에 경영권 분쟁소송을 제기했다. 강성부펀드는 고 조양호 회장의 퇴직금(위로금 포함) 지급과 아들 조원태 회장의 취임을 문제 삼고 나섰다.  
 

조양호 퇴직금 액수·근거 요구
조원태 회장 취임과정 문제삼아
지분율 높이며 정면대결 예고

경영 참여를 선언한 강성부펀드는 한진칼 주식을 꾸준히 사모으며 지분율을 높이고 있어 향후 한진칼의 경영권을 놓고 조 회장 측과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한진칼은 4일 증시 마감 후 한국거래소 공시를 통해 강성부펀드의 대표 회사인 그레이스홀딩스가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법에 소송을 냈다고 투자자들에게 알렸다.  
 
공시에 따르면 강성부펀드는 법원에 한진칼 관련 사항을 조사하기 위한 검사인 선임을 청구했다.
 
강성부펀드는 고 조양호 회장의 퇴직금과 관련해선 ▶구체적인 지급 금액 ▶찬성한 이사 명단 ▶임원 퇴직금 지급 근거 등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또 조원태 회장의 취임과 관련해선 ▶이사회에서 적법하게 안건이 상정돼서 처리됐는지 ▶이사회 결의가 없었다면 누구의 지시로 회장이란 명칭을 사용했는지 등을 물었다. 그러면서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한 서류에 회장으로 기재됐는지도 확인해 달라고 했다.
 
이에 대해 한진칼은 “퇴직금 지급과 회장 선임은 적법한 절차를 거쳐 결정된 사항”이라며 “법적 절차에 따라 대응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강성부펀드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한진칼 지분 15.98%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경영 참여 목적으로 주요 주주가 됐다고 최초 신고한 시점(지분율 9%)과 비교하면 약 6개월 동안 6.98%를 추가로 취득했다.
 
한진칼의 1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조원태 회장은 2.34%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고 조양호 회장 등 특수관계인을 포함한 지분율은 28.94%다.
 
국민연금의 지분율은 5% 미만으로 낮아졌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말에는 한진칼 지분 7.34%를 보유한 주요 주주였다.  
 
하지만 지난 4월 중순 일부 주식을 처분해 지분변동 신고의무가 없는 5% 미만으로 지분율을 낮췄다. 현재 국민연금의 지분율이 얼마인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4일 한진칼의 종가(4만1350원)를 기준으로 강성부펀드의 보유 주식(945만7252주)은 약 3910억원어치다. 주식 취득자금은 KB증권(100억원) 등에서 받은 주식담보대출을 제외하면 대부분 자기자금이라고 신고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한진그룹은 지난해 말 현재 계열사 32곳에 자산총액은 31조7000억원으로 재계 순위 13위였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