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119 구급대, 자살예방센터에 자살 고위험군 정보 제공

서울 마포대교에 생명의 전화가 설치돼 있는 모습.[뉴스1]

서울 마포대교에 생명의 전화가 설치돼 있는 모습.[뉴스1]

경찰이나 119 구급대가 보유한 자살 고위험군의 개인정보를 자살예방센터나 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볼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의 자살예방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4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12일 시행한다. 
 
개정안에 따르면 경찰서장과 소방서장이 자살 고위험군의 개인정보를 관할 구역 내 자살예방센터와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제공할 수 있다. 자살 고위험군은 자살시도자 및 그 가족, 또는 자살자의 유족이 해당된다. 이름·생년월일·주소·연락처를 제공할 수 있다. 다만 당사자의 동의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녹음하거나 서면 동의를 받아야 한다.  
 
다음 달 16일부터 SK·KT와 같은 통신사업자와 네이버·다음과 같은 인터넷 포털사업자가 자살위험자의 개인정보를 경찰과 소방기관 등에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단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 명백하다고 판단될 경우에만 가능하다.
 
또 자살예방법 개정안을 통해 범정부 차원의 자살예방정책위원회를 만든다. 이 위원회는 자살 시도자와 그 가족, 자살자 유족을 관리·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개정안에 따르면 위원회는 위원장(국무총리)을 포함해 25명으로 꾸려진다. 위원장을 제외한 위원으로는 복지부·기획재정부·교육부·행정안전부·문화체육관광부 등 12개 정부 중앙행정기관장과 12명의 외부 전문가가 참여한다. 
 
장영진 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장은 “시행령 개정으로 자살시도자와 자살 유족 등에 대한 기관 간 정보 연계가 잘 이뤄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자살 고위험군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