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생충' 손익분기점 넘었다…400만 돌파 눈앞

한국영화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기생충'이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영화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기생충'이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이 개봉 5일 만에 손익분기점(370만명)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4일 '기생충'은 전날 관객 38만2452명을 추가하며 누적 관객 수 374만9373명을 기록했다.  
 
'기생충'은 지난달 30일 개봉 이후 계속해서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키고 있다. 개봉 2일째에 100만명, 3일째에 200만명, 4일째에 300만명을 넘어서면서 현재 400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봉준호 감독의 7번째 상업 영화인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게 되고, 그렇게 엮인 두 가족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기생충'은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면서 봉준호·송강호가 만났다는 화제성으로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