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난 불펜투수, 언제든 등판”…유시민 “與잠룡 10명, 모두 굿”

3일 공개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홍카레오’ 방송 장면. [사진 홍카레오 갈무리]

3일 공개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홍카레오’ 방송 장면. [사진 홍카레오 갈무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차기 대선과 관련해 자신을 ‘불펜투수’로 지칭하며 출마 의지를 내비쳤다. 반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당원이 아니다”며 대선 출마에 선을 그었다.
 
홍 전 대표와 유 이사장은 이날 공개된 유튜브 합동 방송 ‘홍카X레오’에서 진행을 맡은 변상욱 국민대 초빙교수의 차기 대선 관련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불펜투수’ 론을 앞세운 홍 전 대표는 “주전투수가 잘하면 (대선에) 등장할 일이 없다”면서도“주전이 못하면 불펜에서 (후보를)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는 보수야권 대선후보에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 밀리지만 언제든지 대선판에 등판할 수 있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홍 전 대표는 또 “불펜에 여러 명이 대기하고 있느냐‘는 물음에 ”아직 공개되지 않은 인물들도 있고 지금 불펜에 많다“고 답했다.
 
이미 정계은퇴 선언한 유 이사장은 대선 출마 질문에 “저는 (민주당) 당원도 아니다”며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다.
 
유 이사장은 야권 대선 주자에 대해 “보통 여당이 대선후보 경선을 하면 9룡까지 간다”면서 “문 대통령이 임기 말까지 인기가 괜찮다고 하면 숫자는 더 늘 것이고 현재로서 (당내) 대선 수자가 10명 정도 있다고 봐야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는 ‘여당 대선후보로 괜찮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느냐’는 질문에 “다 괜찮다고 본다”고만 답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