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시민 "평화적 북핵 문제 해결…돈 주고 사버리는 수밖에"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오른쪽)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유튜브 공동방송을 통해 공개 '토론배틀'을 벌였다. 사진은 이날 밤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녹화영상.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캡처]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오른쪽)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유튜브 공동방송을 통해 공개 '토론배틀'을 벌였다. 사진은 이날 밤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녹화영상.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공개 토론에서 북핵과 미사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합동방송 '홍카레오'(홍카콜라+알릴레오) 녹화 방송을 진행했고 이날 오후 10시 유 이사장의 팟캐스트를 통해 '홍카레오'가 공개됐다. 오후 11시 30분쯤에는 '홍카콜라' 유튜브에 '홍카레오' 영상이 공개됐다. 
 
홍 전 대표는 토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할 것 같냐"고 묻자 유 이사장은 "전 거래 조건이 맞으면 할 수도 있다고 본다"며 "(북이) 체제 안전이 보장된다면 굳이 핵을 가질 이유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북과 같은) 체제가 보장 가치가 있는 체제냐"고 지적했고 유 이사장은 "제가 체제보장이 (북핵의 목적이라고) 말한 것은 이를 항속적으로 가도록 도와주자는 것이 아니라 북이 외부세력을 위협 못 하게 하고 무기를 못 가지게 하자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유 이사장은 "북한 체제가 문명적인 기준으로 볼 때 저런 식으로는 오래 가선 안 된다고 본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저 체제를 우리가 바꿔야겠다고 하는 순간 더 움츠러든다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지금 북핵을 만들고 탄도미사일을 만들었다는 것은 적화통일, 남침통일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유 이사장은 "우파들이 자신감이 부족하다. 북한을 무서워한다"며 "북한은 전쟁을 수행할 수가 없는 상태다. 중국에서 연료만 끊어버리면 비행기도 못 뜬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북한이 극한 상황에 몰리면 핵을 쓰게 될 거라 보는가"라는 질문에 유 이사장은 "쓸 수도 있다. 그러니까 (북핵을) 쓰는 상황을 안 만드는 게 현명한 것이다. 돈을 주고 돈벌이를 할 길을 열어주고 (북핵을) 사버리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 하는 협상도 싼값에 미국 돈 안 들이고 북한이 세계 무대로 나와서 돈벌이를 할 수 있게끔 하는 전략으로 가고 있는 거 아닌가"라며 "지금 전쟁 없는 한반도로 가는 여정에 있고 나는 그것 외에는 달리 평화적이고 비폭력적인 방법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반면 홍 전 대표는 "과거 미국이 우크라이나 핵을 구매한 적이 있는데, 북한은 그 방식이 안 통할 것이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순간 김정은 체제가 무너지기 때문이다"라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 한 핵 균형을 이룬 다음에 핵 군축으로 가는 것이 맞다. 오로지 핵을 사려고 하는 것은 어리석은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