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대 노총 타워크레인 노조, 20여곳서 고공농성 돌입

3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양대 타워크레인 노조는 이날 오후 5시부터 20여 곳에서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연합뉴스]

3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양대 타워크레인 노조는 이날 오후 5시부터 20여 곳에서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연합뉴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양대 타워크레인 노조가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하고 대구지역 공사현장 등 20여 곳에서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4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3일 오후 5시부터 달성군 구지면 한 아파트 건설 현장 등 지역 20여 곳에서 양대 노총 소속 근로자들이 타워크레인 60여대에 올라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전국 건설현장에서 고공농성에 들어간 노동자는 20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건설업체를 상대로 7% 임금 인상과 공사장 내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금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소형 타워크레인은 일정한 교육만 이수하면 누구나 조작할 수 있어 안전하지 않고, 심지어 교육을 받지 않은 인원도 소형 타워크레인을 조종하는 일이 빈번하다는 게 양대 노조 측 주장이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농성장 인근에 경찰력을 배치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