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은6 첫승이 US오픈…휠체어 아빠와 일군 기적

US오픈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는 이정은6. [AFP=연합뉴스]

US오픈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는 이정은6. [AFP=연합뉴스]

이정은6(23)이 3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컨트리클럽오브 찰스턴에서 끝난 US여자오픈에서 합계 6언더파 278타로 역전 우승했다.
 

장애인용 차에 딸 태워 국내 투어
딸은 골프장서 아빠 휠체어 밀어
이정은 “가족 생계 위해 골프 시작”
100㎏ 역기 메고 스쿼트 독한 훈련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같은 이름의 선수가 등장하면 등록 순서에 따라 이름 뒤에 2, 3, 4 등의 숫자를 붙인다. 한국인, 특히 여성들은 유난히 동명이인이 많다.
 
이정은6은 평범한 이름을 가지고 살았다. 프로가 된 뒤엔 6이라는 숫자를 받아 이름 뒤에 붙여야 했다. 이정은6은 LPGA로 가면서 번호표를 뗄 수 있었다. 그러나 그는 숫자 ‘6’을 달고 갔다.
 
미국인들은 이름 뒤에 숫자를 붙인 걸 신기하게 생각했던 모양이다. 2017년 이정은6이 US오픈에서 우승 경쟁을 할 때 미국 골프계에선 숫자를 붙인 그의 이름이 화제가 됐다. 매우 이상하게 여겼다.
 
무거운 바벨을 들고 스쿼트를 하고 있는 이정은6. [이정은6 인스타그램]

무거운 바벨을 들고 스쿼트를 하고 있는 이정은6. [이정은6 인스타그램]

이정은6은 당당하다. 그는 “흔한 내 이름이 싫었던 적이 없다”고 말했다. 다들 꺼리는 6이라는 숫자를 오히려 행운의 상징으로 만들었다. 2017년 4월 KLPGA투어에서 첫 우승(롯데렌터카 여자오픈)을 할 때 1~3라운드에서 모두 6언더파 66타를 쳤다. KLPGA 투어에선 6승을 거뒀다. 개인 최저타 기록은 60타다.
 
이정은6은 “6을 붙인 뒤 좋은 일이 많이 생겼다”면서 아예 별명도 ‘핫식스’로 했다. 그는 골프공에도 큼지막하게 6이란 숫자를 새기고 경기를 한다.
 
3일 US여자오픈 마지막 날 경기에서도 ‘6’은 자주 등장했다. 이정은6은 6등으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했는데 합계 6언더파로 우승했다. 이정은6이 골프공에 그린 6자는 여러 차례 TV 화면에 잡혔다. 그 빨간색 6자가 가장 밝게 빛났다.
 
시상식장에서 이정은6의 이야기를 듣고 함께 눈물을 흘리고 있는 통역 겸 매니저. [방송화면 캡처]

시상식장에서 이정은6의 이야기를 듣고 함께 눈물을 흘리고 있는 통역 겸 매니저. [방송화면 캡처]

올해 US여자오픈은 개막 전부터 한국 여자골퍼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일었다. 타이거 우즈의 전 코치인 행크헤이니는 지난달 30일(한국시간) 라디오에 출연해 “US여자오픈 우승자는 한국인이 될 거다. 이름은 모르는 이씨다. 한국인들은 이름에 숫자도 쓴다”고 했다가 인종 차별과 여성 골프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헤이니는 뒤늦게 사과했고 라디오에서 퇴출당했다. 우즈도 “헤이니는 징계를 받을 만하다”고 비난했다. 그 논란 속에서 숫자 ‘6’을 붙인 이씨, 이정은6이 우승한 것이다. 이정은6이 우승으로 가장 멋진 복수를 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이정은6의 아버지 이정호(55)씨는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장애인이다. 딸이 4세 때 교통사고를 당했다. 이정은6은 레슨프로를 목표로 삼았다. “고향인 전남 순천에는 여성 티칭 프로가 없으니 레슨프로가 되면 집안 생계를 이끌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술회했다.
 
지난해 말 이정은6이 미국에 진출하기 앞서 기자회견장에 나온 아버지 이정호(가운데)씨, 어머니 주은진씨. [중앙포토]

지난해 말 이정은6이 미국에 진출하기 앞서 기자회견장에 나온 아버지 이정호(가운데)씨, 어머니 주은진씨. [중앙포토]

독하게 훈련했다. 최고 100㎏짜리 역기를 메고 스쿼트를 했다. 연습장에 가장 일찍 나가서, 가장 늦게까지 훈련을 했다. 숙소에 들어와서도 꿈속에서도 스윙을 했다. 2015년 국가대표가 됐고, 그해 가을 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리고 몇 달 만에 3부, 2부를 거쳐 KLPGA 1부 투어 출전권을 땄다. 2016년 KLPGA 신인왕, 2017년에는 최고 선수가 됐다. 올해 미국 LPGA 투어에 진출해 여자골프에서 가장 큰 대회인 US오픈에서 우승했다.
 
레슨 프로라는 소박한 꿈을 꾼 이정은6은 왜 그렇게 열심히 노력해 최고가 됐을까. 이정은6은 “어릴 때 집안이 어려워 큰엄마 손에 자라기도 했다. 생활도 여유롭지 못한데 나를 도와주신 분들을 도와야 한다는 생각으로 운동했다”고 말했다.
 
이정은6은 골프공을 구분하기 위한 표기 도 숫자 6을 쓴다. [AFP=연합뉴스]

이정은6은 골프공을 구분하기 위한 표기 도 숫자 6을 쓴다. [AFP=연합뉴스]

요즘 선수들은 넉넉하지 못한 가족사를 창피하다고 여긴다. 이정은6은 숨기지 않는다. KLPGA 투어에서 뛸 때 아버지가 운전하는 장애인용 자동차를 타고 투어 생활을 했다. 반대로 골프장에서는 이정은6이 종종 아버지의 휠체어를 밀어준다. 미국에서도 당당하게 자신의 성장환경을 이야기했다. US오픈 우승이 확정되자 LPGA 투어는 4살 때 아버지가 다치고 레슨프로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려고 골프를 하려 했다는 사실을 소개했다. 그래서 더 갈채를 받았다.
 
이정은6은 이날 우승 상금 100만 달러(약 11억8000만원)를 받았다. 한국인으로서 열 번째 US여자오픈 우승이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