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출·투자·소비 모두 시들…한경연, 올해 성장률 2.2%로 하향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3일 ‘KERI 경제 동향과 전망: 2019년 2분기’ 보고서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애초보다 0.2%포인트 낮춘 2.2%로 수정해 발표했다.  
 
세계경기 위축에 국내 투자와 소비 부진이 겹친 ‘삼중고’로 경기 하락을 가속하는 하방위험이 확대된 탓이다. 지난해 한국 경제는 2.7% 성장했는데, 한경연의 올해 전망은 이보다 0.5%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주요 기관의 한국 성장률 전망

주요 기관의 한국 성장률 전망

앞서 한경연은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 두 차례에 걸쳐 올해 경제성장률을 2.4%로 제시했다. 세계 경기에 대한 낙관과 소비심리 회복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서였다. 이승석 한경연 부연구위원은 “세계 경제 위축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고 지난 상반기 내수 소비심리마저 꺾인 것으로 확인돼 경제성장률을 하향 조정했다”고 말했다.
 
경제성장률 둔화 요인으로는 ▶수출 감소 ▶건설·설비투자 부진 ▶소비회복세 둔화 등이 꼽힌다. 세계 경기하강이 한국 주요 수출상대국들의 성장 둔화로 이어져 수출이 줄어든다는 분석이다. 건설·설비투자 부문도 정부의 부동산 억제정책, 투자위축 등으로 내림 폭이 지난해보다 커질 것으로 보인다. 내수 버팀목인 민간소비마저 위태롭다. 이 부연구위원은 “지난해 연말까지 민간소비 성장률이 2%대 중반을 기록했지만 올해 상반기 소비심리가 꺾이는 것으로 관찰됐다”며 “소비 부진은 올해 연말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부문별로 보면 올해 건설투자(지난해 -4.0%)와 설비투자(지난해 -1.7%)는 감소 폭이 확대돼 모두 -5.0%를 기록할 전망이다. 지난해 2.8% 성장한 민간소비 성장률도 올해에는 2.3% 성장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