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국인 바이코리아, 주가·원화값 동반 급등

증시에서 외국인의 대규모 순매수에 힘입어 주가와 원화값이 함께 큰 폭으로 올랐다.
 
3일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26.11포인트(1.28%) 오른 2067.85로 마감했다. 지난달 15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외국인 매수세가 집중된 삼성전자(3.06%) 등 반도체·정보기술(IT) 업종이 주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외국인은 이날 하루에만 2900억원 넘게 주식을 사들였다.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1.03포인트(0.15%) 상승한 697.50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값은 전날보다 8.8원 오른 달러당 1182.1원에 마감했다. 외국인의 ‘바이코리아(한국 주식 사자)’와 함께 달러가 유로화·엔화 등 주요국 통화보다 약세를 보인 영향이 컸다.  
 
종가 기준으로 원화값은 지난달 10일(1177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