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종철 고문치사’ 희화화 논란…SBS 런닝맨 측 “폄하 의도 없어”

2일 방영된 SBS '런닝맨'. [사진 SBS 방송 갈무리]

2일 방영된 SBS '런닝맨'. [사진 SBS 방송 갈무리]

 
SBS ‘런닝맨’ 제작진은 3일 ‘87년 6월 항쟁’ 도화선이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떠올리게 하는 문구를 예능 자막에 쓴 것에 대해 “관련 사건을 폄하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문제 자막은 2일 방송된 ‘런닝맨’에서 출연자들이 차를 타고 이동하는 장면에서 나왔다. 한 출연자가 “노란팀은 (금괴를) 1번에 몰았을 것 같다”고 말하자 물을 마시던 노란팀 출연자가 사레가 걸려 기침을 했다.
 
제작진은 해당 장면에 ‘1번에 탁 찍으니 엌 사레들림’이라는 자막을 썼다. 이 자막은 곧바로 고 박종철 열사의 죽음을 희화화 했다는 논란에 직면했다.
 
박종철 열사는 1987년 1월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고문 끝에 숨졌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책상을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라는 거짓으로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
 
이는 박종철 열사의 죽음과 결부돼 당시 독재정권에 대한 국민적 공분으로 이어졌고 ‘6월 항쟁’을 촉발하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논란이 일자 ‘런닝맨’ 제작진은 이날 “당시 녹화상황에 대한 풍자 의미로 썼다”면서 “관련 사건을 폄하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불편했을 분들이 있다면 앞으로 더 주의해 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