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골든타임 3분’ 민경욱 “대통령 말에 진정성 없으면 쇼”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뉴스1]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 사고를 두고 “(구조) 골든타임은 3분”이라고 한 발언해 논란을 빚은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자신의 발언 진의가 잘못 전달됐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3일 KBS가 공개한 영상에서 민 대변인은 이날 오전 한국당 최고위원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자 “페이스북에 나온 거 이상으로 할 말은 없다”고 말했다. 
 
“읽는 사람 입장에서는 ‘정부가 구조하지 말라는 거냐’로 들릴 수 있다”는 질문에 민 대변인은 “그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게 진정성이 있느냐는 걸 얘기했다”고 답했다. 
 
이어 “여러분이 생각할 때는 그게 진정성이 있는지”라며 “대통령의 말 관련해선 많은 네티즌의 지적이 있었다. 그 지적에 대해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가족들 심정을 배려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있다”는 취재진 질문엔 답하지 않았다. 
 
그는 “첫 번째 글에 대해서…”라는 질문엔 “제 글은 전반부·후반부 다 있다. 그 뒷부분에 대통령 말씀에 진정성이 있느냐는 걸 가지고 얘기했다”며 “대통령 말씀에 진정성이 있어야지, 그렇지 않으면 그건 쇼가 된다”고 말했다.  
 
“유가족이 그렇게 읽을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는 “어떤 부분을 말하는지 모르겠지만, 제 진정과 제가 말하려는 부분과는 다르다”고 답했다.
 
[사진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사진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앞서 민 대변인은 사고 발생 이튿날인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타깝다.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이른바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다”라고 적었다.  
 
표현을 두고 논란이 일자 민 대변인은 같은 날 “안타깝다”는 말을 빼고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대를 지구 반 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는 문장을 추가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