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0대 외할머니 살해하고 달아난 19살 손녀 검거…“흉기 미리구입 확인”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신의 집을 방문한 외할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달아났던 19살 대학생 손녀가 경찰에 붙잡혔다.
 
3일 경기 군포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과 이날 새벽 사이 경기도 군포시 자택으로 하룻밤을 보내기 위해 찾아온 외조모 B(78)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당시 A씨의 부모는 집을 비운 상태였으며 3일 오전 10시 20분 집으로 돌아온 이들은 A씨의 방안에서 숨진 B씨의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B씨는 전날 이 집을 방문해 하룻밤을 묵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집 안에 있던 피해자의 외손녀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동선을 추적, 신고 접수 4시간여 만에 군포의 길거리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가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집을 나서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경찰은 A씨가 지난 2일 저녁부터 3일 새벽 사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또한 범행에 사용된 흉기는 사건 발생 전 A씨가 미리 구매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경찰은 계획범죄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현재 A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진술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A씨는 정신병력이나 관련 치료를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범행 동기와 계획범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