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 강속구 소사 영입…"세금은 소사가 해결할 것"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강속구 우완 투수 헨리 소사(34)를 영입한다. 소사의 세금 문제는 온전히 소사가 해결하기로 했다. 
 
3일 SK 와이번스와 계약을 맺은 헨리 소사. [사진 SK 와이번스]

3일 SK 와이번스와 계약을 맺은 헨리 소사. [사진 SK 와이번스]

SK 구단은 3일 보도자료를 통해 "브록 다익손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하고 소사를 영입했다"고 전했다. 연봉 총액은 52만 달러(약 6억원)다. 계약금 35만 달러, 연봉 17만 달러다. SK 구단은 구속이 좀처럼 올라오지 않는 다익손을 대신해 대만에서 활동하고 있는 소사를 유심히 관찰했고, 소사와 계약하기로 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인 소사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시즌 동안 KBO리그에서 뛰었다. KIA 타이거즈에서 데뷔해 2014년 히어로즈로 옮겼고 2015년부터 4년간 LG 트윈스에서 던졌다. KBO리그 통산 68승 60패, 평균자책점 4.32를 올렸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55㎞에 달하는 대표적인 강속구 투수다. 
 
그러나 올해 LG와 재계약에 실패한 후, 대만 프로야구(CPBL) 푸방 가디언스와 계약을 맺어 활동하고 있었다. 푸방에서 소사는 12경기 8승 2패 평균자책점 1.56로 뛰어난 성적을 기록했다.
 
소사가 KBO리그에 돌아오면서 세금 문제 해결을 두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세청 시행령이 바뀌면서 '국내 거주자'로 분류된 외국인 선수들은 한국인처럼 종합소득세 과세 대상이다. 연봉의 최대 44%를 세금으로 내야 하면서 소사도 내야할 세금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손차훈 SK 단장은 "소사와 계약 협상을 할 때부터 세금 문제에 대해서는 일절 이야기하지 않았다"며 "구단이 세금 관련 전문 자문가를 지원해줄 수는 있지만, 세금 보전과 같은 불법적인 지원은 없다"고 못 박았다. 
 
소사는 국적이 도미니카 공화국이지만 미국 영주권을 갖고 있다. 그리고 한국에서 활동하면서 3개 국가에 세금으로만 소득의 77%를 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으로 날아가 소사 계약을 이끈 최홍성 SK 매니저는 "소사가 우선 해결해야 할 세금은 3억3000여만원 정도(2015∼16년 기준) 라고 한다. 계약금을 받아서 낼 예정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소사는 4일 푸방 구단의 환송행사를 마치고, 5일 오전 11시 30분 인천공항으로 입국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