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헝가리·한국 잠수부 4명 다뉴브강 투입…수중수색 여부 점검

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사고가 난 지 엿새째를 맞은 3일(현지시간) 허블레아니호의 선체 내부수색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해 잠수부가 투입된다.
 

[서소문사진관]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 엿새째인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섬에 차려진 대책본부에서 헝가리 수색팀이 장비를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 엿새째인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섬에 차려진 대책본부에서 헝가리 수색팀이 장비를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헝가리 당국과 우리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은 최종 회의를 통해 사고현장에 잠수부를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헝가리 당국은 다뉴브강의 거센 물살과 불어난 수위로 잠수부 투입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선인양을 주장했으나 신속대응팀은 실종자 유실·유해 손상을 우려해 잠수수색을 주장한 바 있다.  
이른 아침부터 다뉴브강 머르기트섬에 차려진 대책본부가 분주하다. [연합뉴스]

이른 아침부터 다뉴브강 머르기트섬에 차려진 대책본부가 분주하다. [연합뉴스]

 
 
오늘 잠수는 침몰된 유람선 선체 진입을 시도하는 것이 아니라 수중작업 가능성을 위해 현장 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다.
 
다뉴브강 머르기트섬에 마련된 정부합동신속대응팀 현장 CP에서 대응팀이 헝가리 당국과 함께 선체 수색을 위한 장비를 배에 싣고 있다. [뉴스1]

다뉴브강 머르기트섬에 마련된 정부합동신속대응팀 현장 CP에서 대응팀이 헝가리 당국과 함께 선체 수색을 위한 장비를 배에 싣고 있다. [뉴스1]

 
잠수부 투입은 사고 현장에 배치된 바지선에서 진행된다. 헝가리 측 2명·우리 정부 측 2명 모두 4명의 잠수사가 준비를 시작해 다뉴브강 수면 밑으로 진입할 예정이다.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유람선 침몰현장에서 헝가리 군이 선체수색을 위한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유람선 침몰현장에서 헝가리 군이 선체수색을 위한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다뉴브강 머르기트섬에 차려진 대책본부에서 우리 신속대응팀 대원들이 수색작업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뉴브강 머르기트섬에 차려진 대책본부에서 우리 신속대응팀 대원들이 수색작업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블레아니호 선체 내부수색 가능 여부는 테스트 결과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다. 헝가리 당국은 수중 수색이 여의치 않을 경우 이르면 오는 6일에 침몰 선체의 인양을 시작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장진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