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 전남편 살해 30대 “시신 해상 유기” 진술에 해경 수색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 소재 한 펜션에서 전 남편 A(36)씨를 살해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는 고모(36·여)씨. [뉴스1]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 소재 한 펜션에서 전 남편 A(36)씨를 살해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는 고모(36·여)씨. [뉴스1]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가 “여객선에서 해상에 시신을 유기했다”고 진술해 해경이 여객선 항로를 중심으로 해상을 수색하고 있다.
 
3일 해경에 따르면 제주동부경찰서는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공문을 보내고 피해자에 대한 수색을 요청했다.
 
경찰은 공문에서 “피의자 진술에 의하면 지난달 28일 오후 8시 30분쯤 제주 출항 완도행 여객선에서 (피해자 시신을) 바다로 유기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 고모(36·여)씨는 당일 자신의 차를 타고 완도행 배편을 통해 제주를 빠져나갔다.
 
해경은 함정 총 6척을 동원해 제주∼완도 여객선 항로를 중심으로 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고씨가 이용한 여객선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하고 분석 중이다.  
 
경찰은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로 지난 1일 고씨를 긴급 체포했다.
 
고씨는 지난달 말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A씨(36)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