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시민·홍준표 ‘토론 배틀’ 시작…녹화장 들어가며 남긴 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유튜브 토론 '홍카레오(홍카콜라 알릴레오)' 녹화를 위해 서울 강남구의 한 스튜디오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유튜브 토론 '홍카레오(홍카콜라 알릴레오)' 녹화를 위해 서울 강남구의 한 스튜디오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유시민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유튜브 공동방송을 통해 공개토론에 나선다.
 

유시민 “가끔 같이 놀아도 괜찮아”
홍준표 “12년 전 토론해봐”

 
방송 녹화는 이날 오전 11시께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완성된 영상은 오후 10시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동시에 공개된다. 공동방송의 이름은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이름인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한 ‘홍카레오’로 지었다.
 
녹화장에 먼저 도착한 홍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양쪽에서 합의된 주제가 10가지 정도 된다. 그에 대해 집중 토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 이사장과 12년 전 KBS 방송에서 대선을 앞두고 (토론을) 해본 일이 있다”며 “그다음에 유 이사장이 (공동 방송을) 제의를 해와 얘기해보는 것도 좋겠다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도 방송 전 기자들과 만나 “국회·언론·유튜브가 각자 따로 노는 것보다는 가끔 같이 놀아도 괜찮지 않나 하는 생각”이라며 “서로 공격하고 방어하는 것이 아니라 요즘 시민들이 관심 있는 문제에 대해 한번 얘기해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 전 대표가 정치하시는 분이니까 스스로 말하기 어려운 점도 있을 것”이라며 “말씀 좀 하시게 도와드리겠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또 “저도 서로 생각이 많이 다르다는 것은 알고 있으니까 홍 전 대표와 얘기하다 보면 서로 잘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목표는 대화하는 것”이라며 “(방송 정례화는) 전혀 예측할 수 있지 않고, 그냥 한번 만나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홍 전 대표가 자신에게 정계복귀설을 질문할 가능성에 대해선 “그것은 안 물어보실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토론의 사회는 변상욱 국민대 초빙교수가 맡는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별도의 원고 없이 자유로운 토론을 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