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한국당 막말에 “저도 삼사일언…심사일언 해달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가 3일 오저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가 3일 오저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일 최근 당 소속 의원들의 잇따른 막말과 그에 따른 비판이 커지고 있는 것에 대해 ‘심사일언(深思一言)’해달라고 요청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비공개 회의에서 “우리 당이 소위 거친 말 논란에 시달리는 것과 관련해서 안타까움과 우려가 있다”며 “항상 국민 눈높이에서 생각해 심사일언(深思一言), 즉 깊이 생각하고 말하라는 사자성어처럼 발언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황 대표는 특히 “국민이 듣기 거북하거나 국민 마음에서 멀어지는 말을 하면 말실수가 되고 막말 논란이 된다”며 “여권과 여권을 추종하는 단체의 비상식적, 무례한 언행에 똑같이 응수하면 안 된다”고 경고성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또 “저도 제 발언이 당의 이미지로 굳어질 수 있다는 염려에 항상 삼사일언(三思一言), 즉 세 번 생각하고 한가지 말을 하려고 노력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황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경욱 대변인, 정용기 정책위의장 등이 ‘막말’ 논란을 빚고 있는 데 대해 “팩트에 근거해 이야기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그 과정에서 염려, 우려하는 부분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사실에 근거해 사실을 말하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그 과정에서 사실을 말하면서 국민들에게 심려를 드리는 얘기가 나오지 않도록 각별히 애쓰겠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