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강경화 인사 조치 필요해…헝가리 침몰 사건 수습되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헝가리 유람선 관련 보고를 하기 전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헝가리 유람선 관련 보고를 하기 전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3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거취에 대해 “강 장관이 헝가리를 방문하고 귀국해 오늘 문재인 대통령께 보고한다”며 “그러한 문제가 수습되면 문 대통령께서도 공직기강 확립과 나머지 임기 3년의 성공을 위해 신상필벌의 단호한 인사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3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다. 
 
그는 또 “외교부에서 한두 번 일어난 사건이 아니다”라면서 “파면된 외교관만 하더라도 세 번째이기 때문에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것”이라고 했다. 다만 지금 현안이 헝가리 다뉴브강 침몰 사건이 너무나 크기 때문에 문제 수습이 필요하다고 했다.
 
박 의원은 지난달 29일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서도 “곳곳에서 사고가 나오는데 문 대통령도 기강을 확립하지 않으면 나머지 3년이 어렵다”며 강경화 장관, 조윤제 대사 등을 향해 “자기능력에 맞게 출세를 해야 한다. 너무 오래 했다. 너무 실수를 덮어줬다”고 강경 발언했다.
 
이밖에 박 의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하노이 회담’ 이후 근신설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과로를 했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분위기 나쁜데 조용히 좀 보내는 것이 좋지 않으냐, 그러한 얘기를 저는 듣고 있다”며 “전면에 나서지 않고 있는 것이지 김정은 위원장의 하나밖에 없는 여동생에게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부장 대신 현송월 부부장 겸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최근 김 위원장의 현지지도를 수행한 것과 관련해선 “현재 북한 내 분위기가 경제는 물론 여러가지로 좀 침체한 건 사실 아니겠나”라며 “그래서 김정은 위원장이 자강도 등을 현지시찰하면서 인민들의 위로 공연을 잡은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김영철 부위원장이 노역에 처해졌고 김혁철, 김성혜 등이 처형을 당하고 특히 김여정에게 신상 문제가 있다면 굉장히 큰 변화”라며 “그렇기 때문에 한미정보당국이 놓칠 수는 없을 것이다, 특히 김여정 문제에 대해서는 그렇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