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성년 동성 제자 성폭행' 태권도 부사범 징역 12년

미성년 동성 제자를 성폭행한 20대 태권도 부사범이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미성년 동성 제자를 성폭행한 20대 태권도 부사범이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미성년자인 동성 제자를 성폭행하고 강제추행 한 혐의로 기소된 태권도 부사범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3일 제주지법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태권도 부사범 김모씨(24)에 대해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신상정보 10년간 공개 및 고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 제한, 위치추적 전자장치 10년간 부착 등을 명령했다.
 
김씨는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태권도장 부사범으로 활동하며 제자 A(15)군을 몽둥이로 수차례 때리고, 태권도장과 자신의 집, 차 안에서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또 평소 알고 지내던 후배의 남동생 B(13)군에 대해서도 강제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태권도 부사범으로 근무하면서 자신을 보호할 능력이 부족한 만 13세 안팎의 동성 아동들을 성적 도구로 삼아 자신의 변태적 성욕을 충족하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피고인에게 중형을 선고해 상당 기간 사회에서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