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 남편 살해 30대 "완도행 여객선에서 시신 바다에 버렸다"

1일 제주로 압송되는 제주 펜션 살인 용의자. 최충일 기자

1일 제주로 압송되는 제주 펜션 살인 용의자. 최충일 기자

제주도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시신을 제주와 완도 사이의 바다에 버렸다”고 진술했다. 3일 제주 동부경찰서와 제주해경 등에 따르면 살인 및 시체유기 혐의를 받는 고모(36·여)씨가 지난 1차 경찰 조사에서 시신 유기 장소를 제주와 완도 사이 해상이라고 진술했다. 고씨는 펜션에서 나온 후 하루가 지난 지난달 28일 제주항에서 완도행 여객선을 타고 제주를 빠져나간 뒤 거주지인 청주로 갔다.
 

고씨 “시신 제주-완도 바다에 버렸다 진술”
2일 살인혐의 구속영장 신청, 4일 실질심사
여성 단독 범행인지 공범 있는지 확인 안돼
범행 동기, 시신 유기 장소 등 여전히 묵묵

경찰은 고씨의 진술을 토대로 이날 오전 제주해경 측에 ‘변사체 수색 요청’ 공문을 보냈다. 이에 따라 해경은 대형 함정 한 척 등 6척의 배와 헬기 한대를 동원해 해당 항로를 중심으로 수색활동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아직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전 부인 고씨에 대해 2일 오후 9시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영장실질심사는 4일 오전 11시다.
 
지난 1일 오후 제주로 압송된 고씨는 처음엔 경찰 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했지만 이후 “전 남편을 죽인 후 (펜션을) 빠져나갔다” 자백했다. 하지만 고씨가 살인을 했다는 진술 외에는 동기나 공범 여부, 시신 유기 장소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점이 가득하다. 우선 단독범행 여부다. 160㎝ 내외의 보통체격의 여성이 건장한 남성을 살해한 후 그 시신을 홀로 옮기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사건 현장인 제주시 조천음 펜션 욕실 등에서 혈흔이 발견된 만큼 혈액 등이 많이 빠져나간 상황이라 해도 여성 혼자 옮기기는 힘들다는 의견이 많다.  
 
살해 동기도 의문점이다. 이혼한 두 사람은 최근 6살 난 두 사람의 아들 면접 교섭을 위해 접촉했다. 3일 유족 등에 따르면 전 아내에게 살해당한 A씨(36)는 사건이 일어나기 전 이혼하고 2년 동안 보지 못하던 어린 아들을 만나는 생각에 들떠 있었다. A씨는 그동안 전 아내 고씨의 반대로 보지 못하던 아들을 최근 면접교섭 재판을 신청해 2년 만에 만날 기회를 가졌다. 다만 법적으로 아들을 만나려면 고씨가 동석해야 했다. 유족은 "이혼한 아버지가 자식 얼굴 보려고 피나는 노력을 했는데 만나러 갔다가 변을 당한 것"이라며 "(펜션으로 가는 길에 차량) 블랙박스를 봤는데 운전하면서 '우리 아들 보러 간다'고 노래를 부르더라"고 말했다.
 
2년 전 아내와 헤어진 A씨는 6살 아들을 만나기 위해 지난 25일 오후 5시 사건이 난 펜션에 갔다. 경찰에 따르면 수 시간의 만남 이후 아이는 펜션 밖을 먼저 나섰지만 두 사람은 퇴실하지 않았다. 이틀 후인 27일 고씨는 커다란 가방을 지닌채 홀로 나왔다. 이때 A씨가 나오는 모습은 확인되지 않았다.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가족들은 지난달 27일 오후 6시 경찰에 미귀가 신고를 했다. 실종 담당부서는 고씨에게 연락해 전 남편의 행방을 물었지만 고씨는 “전 남편은 입실 당일인 25일 펜션을 나갔다”고 답했다. 경찰은 전 남편의 휴대전화 신호와 차량 이동 내역을 확인했지만 고씨의 진술과 일치하지 않아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은 지난 31일 청주시 고씨의 주거지와 차량 등을 압수수색해 범행 도구로 추정되는 흉기와 톱 등 물건을 확인했고 다음 날 고씨를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A씨의 시신이 발견되지 않은 만큼 고씨가 시신을 훼손해 유기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거짓말탐지기를 동원해 고씨에게 시신 유기 장소와 범행동기, 공범 여부를 캐묻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피의자가 단독 범행이라고 진술하고 있는데 이 부분도 확인이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3월 2일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고씨의 4살 배기 아들이 숨진 사건에 대해서도 범죄 연관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하고 있다. 고씨는 2017년 B씨와 재혼했다. 숨진 아들은 B씨가 전 부인 사이에서 낳은 아들이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아들이 숨질 당시 같은 방에서 자고 있었다. 고씨는 다른 방에서 자고 있었다. B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자고 일어나 보니 아이가 죽어 있어 신고했다”며 “내 다리가 아이 배 위에 올라가 있었던 것 같다”고 진술했다. 사인을 조사한 경찰은 최근 “질식에 의한 사망일 가능성이 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결과를 받았다. 타살 혐의점은 찾지 못한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3달 전 숨진 고씨 아들에 대해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했지만, 숨지기 전날 감기약을 먹은 것 외에는 외상 등 뚜렷한 타살 혐의점은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